문재인 대통령, 김기식 금감원장 사표 수리

기사입력 : 2018-04-17 15:0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사진= 금융감독원.
[글로벌이코노믹 석지헌 기자]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사표가 수리됐다. 사의를 표명한 지 약 반나절 만이다.

17일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김 원장의 사표를 수리했다고 밝혔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6일 오후 김 원장의 이른바 ‘5000만원 셀프후원’ 의혹과 관련, 공직선거법 위반이라는 판단을 내렸다.

김 원장은 지난 19대 국회의원 임기 말에 남은 후원금 5000만원을 민주당 전·현직 의원 모임인 ‘더좋은미래’에 기부해 셀프후원 논란이 일었다.

이에 청와대는 논란의 적법성 여부를 확인하겠다며 선관위에 질의서를 제출했다.

김 원장은 선관위의 발표 직후 곧바로 사의를 표명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김 원장의 논란에 대해 “(선관위에서) 하나라도 위법하다는 판정이 내려지면 사임시키겠다”고 밝힌 바 있다.


석지헌 기자 cake@g-enews.com

석지헌 기자 cake99991@gmail.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