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석현 '둥지탈출3' 첫 등장…악성루머 이후 10년만에 근황 공개

기사입력 : 2018-04-17 14:5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아역배우 왕석현이 17일 '둥지탈출3'에 출연한다. 사진=tvN
[글로벌이코노믹 김현경 기자]
아역배우 왕석현이 10년 공백을 깨고 '둥지탈출'에 출연한다.

17일 저녁 8시10분 방송되는 tvN '둥지탈출3'에는 영화 '과속스캔들'을 통해 큰 사랑을 받았던 아역배우 왕석현(16)과 월드컵 영웅 이운재의 딸 이윤아(16), 배우 방은희의 아들 김두민(17), 야구선수 홍성흔의 딸 홍화리(14) 등 4명의 청소년들이 첫 등장한다.

평균연령 15세 청소년들의 리얼 일상이 전파를 탈 예정인 가운데, 갑작스럽게 활동을 중단했던 왕석현이 출연한다는 소식이 전해져 방송 전부터 큰 화제가 되고 있다.

왕석현은 2008년 영화 '과속스캔들'에서 특유의 '썩소'를 선보이며 큰 인기를 끌었지만, 돌연 활동을 중단해 수많은 궁금증을 남겼다.

갑자기 사라진 왕석현을 두고 일각에서는 소속사와의 갈등, 부모님 이혼설 등 각종 루머가 흘러나왔다. 최근 '둥지탈출3' 예고편에서 실루엣을 공개하며 '폭풍성장'을 드러낸 왕석현이 어떤 근황을 공개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둥지탈출3'는 부모 품을 떠나본 적 없는 청소년들이 낯선 땅으로 떠나 누구의 도움 없이 서로를 의지한 채 생활하는 모습을 담은 리얼리티 예능 프로그램이다. 방송인 박미선이 메인MC를 맡았고, 배우 정시아가 스페셜MC로 활약할 예정이다.


김현경 기자 khk@

김현경 기자 khk@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연예스타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