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희 욕설, 갑질논란 일파만파…전수행기사 "죽을래 XXX야" 등 폭로

기사입력 : 2018-04-18 00: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일우재단 홈페이지 캡처
[온라인 뉴스부]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부인 이명희씨도 갑질논란에 휩싸였다.

조 회장의 3째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에 이어 부인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도 수행기사에게 욕설했다는 언론보도가 나왔다.

17일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이명희 이사장의 전 수행기사 A씨(47)는 이명희 이사장의 욕설과 폭언으로 7년 전 수행기사 일을 그만뒀다.

A씨는 머니투데이와의 인터뷰에서 "언젠가는 갑질 문제가 터질 것으로 예상했다"면서 이 이사장의 폭언과 욕설이 일상적이었다”고 말했다.

보도에 따르면 2011년 초 공고를 보고 일을 시작한 A씨는 출근 첫날부터 이 이사장이 당시 집사로 일하고 있던 B씨에게 "죽을래 XXX야", "XX놈아 빨리 안 뛰어와" 등 욕설을 하는 모습에 충격을 받았다.

당시 A씨는 3개월 동안 이 이사장의 자택으로 출근했는데, 수행당시 이 이사장에게 "이것밖에 못 하느냐며 XXX야라는 폭언을 들었다"고 밝혔다.

이후 2주쯤 지났을 때 자택에 대한항공 임직원 대여섯명이 호출되었고, 이 이사장이 이들에게 욕설과 폭언을 했다고도 덧붙였다.

한편 이명희 이사장의 '갑질'에 시달리던 A씨는 결국 석달 만에 사표를 냈다.

이에 대해 대한항공 관계자는 "확인되지 않은 내용이 언론에 무차별적으로 제공되고 있어 당혹스럽고, 부분 과장되거나 사실과 거리가 있는 내용들이 많다"며 "다만, 회사와 직접 관계되지 않은 일이라 확인이 어렵다"는 밝혔다.


온라인 뉴스부 온라인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