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나누미근농장학재단 2018년 장학사업 역대 최대인원 접수

반값등록금 589명, 성적우수장학금 158명 등 총 782명 접수

기사입력 : 2018-04-18 14:3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left
부안군, 전국최초 반값등록금 장학증서 수여식(2017년도 사업)
[글로벌이코노믹 조봉오 기자]
전북 부안군나누미근농장학재단(이사장 김종규)이 2018년 장학사업 추진을 위한 장학생 선발 접수 결과 반값등록금 등 6개 분야에 782명이 접수해 역대 최대인원을 기록했다.

나누미근농장학재단은 2018년 장학사업 추진을 위한 장학생 선발 접수 결과 최대 300만원을 지원하는 반값등록금은 589명, 성적우수장학금 158명, 희망장학금 9명, 창업․취업 학원비 지원 8명 등 6개 분야에서 총 782명이 접수해 역대 최대인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당초 50명 선발 예정이었던 성적우수장학금은 158명이 접수해 약 3대 1이 넘는 경쟁률을 보였다.

나누미근농장학재단은 지난해 전국 최초 신입생 반값등록금을 실현한 데 이어 올해에는 대학 2학년까지 반값등록금 지급 범위를 확대했으며 재능인재을 위한 특기장학금, 성적이 우수한 학생들을 선발하는 성적장학금, 가정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을 위한 희망장학금, 창업․취업을 위한 학원비 지원 등 수요자 욕구에 부합하는 장학사업 추진으로 교육자치 실현이라는 기적을 만들어가고 있다.

특히 나누미근농장학재단은 올해 반값등록금 1개 분야에만 8억원의 예산을 배정했으며 전체적으로 약 10억원의 예산이 순수 장학사업으로 쓰여진다. 이는 2018년 3월말 기준 ‘커피 2잔값, 매월 1만원’을 후원하는 정기후원회원이 6900여명으로 확대되는 등 십시일반의 장학사업이 성공을 거두고 있기 때문으로 평가받고 있다.

부안군은 오는 27일까지 선발심사를 거쳐 30일 최종 대상자를 확정하고 5월 중 장학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나누미근농장학재단 관계자는 “십시일반의 작은 정성이 모여 교육기적을 만들어 가고 있다”며 “공부하는 학생들에게 힘과 용기가 될 수 있도록 가용예산 범위 내에서 이사회 심의를 거쳐 당초 선발인원 보다 더 많은 인원을 장학생으로 선발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조봉오 기자 0593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전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