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리크루트(Recruit) 미국 뉴욕증시 진출 … 1조4000억원 글래스도어 꿀꺽, 구직 구인 검색사이트 인기 폭발

기사입력 : 2018-05-18 16:07 (최종수정 2018-05-18 16:2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일본 리크루트 미국 시장 진출, 1조4000억원 미국 글래스도어 끌꺽… 구직 구인 검색사이트 인기폭발
[글로벌이코노믹 김대호 기자]
일본 리크루트가 미국 구직사이트인 글래스도어를 인수했다.

18일 미국 증시에 따르면 일본 채용정보 및 소비자정보 업체인 리크루트 홀딩스는 미국 제2위의 구직·구인 사이트인 글래스도어를 13억달러에 인수하기로 했다.

13억달러는 우리 돈으로 1조4000억원에 달한다.

미국 제2위의 구직·구인 사이트인 글래스도어는 직장인들이 익명으로 자신이 다니는 직장의 문화나 경영방식 등을 평가하고 설명하는 리뷰를 올리는 사이트로 유명하다.

월간 사용자가 6000만명에 달한다.

약 80만개 기업에 대한 리뷰 4000만건이 올라와 있다.

일본 리크루트는 광고·여행·주택·식당·뷰티·자동차·교육 등에서 광범위한 온·오프라인 사업을 꾸리고 있다. 일자리 검색 엔진으로 유명세를 구가하고 있다.

이날 일본 도쿄증시에서는 일본 리크루트와 미국 글래스도어의 합병 소식이 전해진 후 리크루트의 주가가 크게 올랐다.

리크루트 회사 개요

Company profile

Recruit Holdings Co., Ltd.

Company Name Recruit Holdings Co., Ltd.

Founded March 31, 1960 (incorporated August 26, 1963)

Headquarters

1-9-2 Marunouchi, Chiyoda-ku, Tokyo 100-6640 Japan

Access map

[Registered Headquarters]

8-4-17 Ginza, Chuo-ku, Tokyo 104-0061 Japan

Access map

Phone +81-3-6835-1111

Notice: Please make sure to dial the correct number.

URL https://recruit-holdings.com/

Number of Employees 512 as of March 31, 2017

Number of Group Employees 45,688 as of March 31, 2017

Number of Consolidated Subsidiaries 357 as of March 31, 2017

Capital 10,000 million yen (since October 15, 2014)

Consolidated Sales 1,839,987 million yen (April 1, 2016 - March 31, 2017)

Consolidated Ordinary income 131,718 million yen (April 1, 2016 - March 31, 2017)

Reporting

Financial Information

Leadership

Board of Directors President, CEO, and

Representative Director Masumi Minegishi

CSO, CHRO, and Senior Managing Corporate Executive Officer Shogo Ikeuchi

CFO, CRO, and Senior Managing Corporate Executive Officer Keiichi Sagawa

External Board Director Shigeo Ohyagi

Yasushi Shingai

Audit & Supervisory Board Members Audit & Supervisory Board Member (Standing) Yukiko Nagashima

Akihito Fujiwara

Audit & Supervisory Board Members Hiroki Inoue

Yasuaki Nishiura


김대호 기자 tiger8280@g-enews.com

김대호 소장 tiger828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일본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