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상선, 신규 북미서안 노선(PNS) 취항식 개최

- 아시아와 캐나다 밴쿠버‧미국 시애틀 잇는 북미서안 노선 개설
- 미주전문 국적원양선사로 더 높이 도약할 수 있는 발판 마련해

기사입력 : 2018-05-17 15: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SM상선은 17일 오후 부산신항만(PNC)에서 해운관련 기관 관계자 및 국내 주요 고객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두 번째 북미서안 노선(PNS - Pacific Northwest Service)의 취항식을 가졌다. 사진=SM상선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SM상선이 두 번째 북미서안 노선에 취항하면서 미주전문 국적 원양선사로 한단계 더 도약했다.

SM상선은 17일 오후 부산신항만(PNC)에서 해운관련 기관 관계자 및 국내 주요 고객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두 번째 북미서안 노선(PNS - Pacific Northwest Service)의 취항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SM그룹 우오현 회장이 부산신항만을 방문, 민‧관 각계 관계자들을 초청해 새 노선에 투입될 ‘에스엠 칭다오’호 (4300 TEU급)의 출항과 SM상선 미주 서비스의 개시를 공식 선언했다.

이번 PNS 노선은 지난해 취항한 첫 번째 미주노선 CPX(China Pacific Express)노선에 이어 SM상선이 두 번째로 개설하는 미주 노선이다.

이로써 SM상선은 명실상부 미주전문 국적 원양선사로 더 높이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다지게 됐다.

PNS 노선의 기항지는 중국 얀티얀 – 닝보 – 상해 – 부산 – 캐나다 밴쿠버 – 미국 시애틀 – 도쿄 – 부산 – 광양 – 얀티얀 순이며 주 1회 서비스 된다. 해당 노선에는 4300TEU 급 선박 총 6척이 투입된다.

SM상선은 이번 PNS 노선 개설이 고객들에게 더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이용 만족도를 높이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날 우오현 회장은 “국적선사의 적취율을 제고하고 부산지역 경제발전에 기여하며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는 것이 곧 국가 안보와도 직결된 점을 고려해 많은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박재민 부산광역시장 권한대행은 축사를 통해 “한국해양진흥공사의 부산 출범을 통해 안정적인 화물 확보 등 다양한 지원기능이 원활히 진행되도록 부산시에서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부산광역시, 부산해양지방수산청, 부산항만공사, 무역협회, 중견기업연합회, 한국선급, 각 금융기관, 화주 고객사, 시민단체 등 해운업 관련 관계자들이 참석해 PNS 노선 취항을 격려하고 자리를 빛냈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