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예고]'인형의 집' 59회 박하나x이은형, 언약식 파혼?!…왕빛나 방해

기사입력 : 2018-05-17 12:3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17일 오후 방송되는 KBS2 일일드라마 '인형의 집' 59호에서는 은경혜(왕빛나)의 방해로 홍세연)박하나)-이재준(이은형) 언약식이 불발하는 안타까운 장면이 그려진다. 사진=KBS 영상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김성은 기자]
박하나와 이은형의 언약식이 왕빛나의 방해로 불발된다.

17일 오후 방송되는 KBS2TV 일일드라마 '인형의 집'(연출 김상휘, 극본 김예나) 59회에서는 은경혜(왕빛나 분)의 방해로 홍세연(박하나 분)과 이재준(이은형 분)의 언약식이 파탄에 이르는 반전이 그려진다.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된 59회 예고 영상에 따르면 세연은 경혜를 찾아가 이재준에게 무슨 짓을 한 거냐고 소리쳐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말해. 재준씨한테 무슨 짓을 한 거야?"라는 세연에게 경혜는 비웃음을 날린다.

이에 세연은 "너 도대체 나한테 왜 그래? 대체 왜?"라며 경혜에게 화를 낸다.

한편, 경혜는 이재준에게 "날 쓰러뜨리려고 하는 모양인데 대상이 바뀌었어"라고 이야기해 세연이 은회장(이호재 분) 친손녀라고 밝힌 것을 암시한다.

앞서 재준은 영화공장 희생자인 부친 이영식의 복수를 하기 위해 은회장의 심복이 된 바 있다.

효정(유서진 분)은 이를 확인하러 온 이재준에게 분노를 표출한다. 효정은 "같은 배 탔으면 우리 목표 벌써 끝났어"라고 재준에게 쏘아붙여 긴장감을 자아낸다.

20년 전 효정의 친부 김 사장이 영화공장 독극물을 퍼트린 주범이고 당시 공장장이던 이재준 부친 이영식은 김 사장을 대신해 옥고를 치른 희생자다.

한편, 은경혜는 은회장에게 장기 공여를 할 수 없다는 통보를 받고 충격을 받는다.

앞서 은경혜는 친가족만 공여할 수 있다는 것을 알면서도 의료진에게 홍세연 대신 간 이식 동의서를 건넨바 있다.

금영숙(최명길 분)은 점점 더 폭주하는 친딸 은경혜 때문에 마음 아파한다. 영숙은 "경혜야. 도대체 무슨 생각으로"라며 가슴을 친다.

장기 공여 서류를 든 경혜는 "제가 할아버지를 얼마나 사랑하는 지 절대로 잊지 마세요"라고 말해 긴장감을 더욱 고조시킨다.

홍세연은 혼자만 모르고 있는 자신이 은회장의 친손녀라는 사실을 언제 알게 되는 것인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박하나가 아무 것도 모르고 당하면서도 웃음을 잃지 않고 일어서는 무한 긍정녀 홍세연 역을 열연하는 '인형의 집'은 평일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된다.


김성은 기자 jade.kim@g-enews.com

김성은 기자 jade.kim@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연예스타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