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오늘밤부터 새벽사이 돌풍 벼락 동반 국지성 호우…안전사고 주의해야

기사입력 : 2018-05-17 19:2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폭우가 이틀째 내린 17일 오전 출입통제된 서울 종로구 청계천에서 부처님오신날을 맞이해 설치된 원숭이 조형물이 물에 잠겨 있다. 사진=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노정용 기자]
17일 아침 중·북부 지방에 장대비가 쏟아진 데 이어 오늘 밤에도 중부 곳곳에 돌풍과 벼락을 동반한 시간당 30mm 안팎의 국지성 호우가 예상돼 피해가 우려된다.

특히 서울 등 수도권은 밤부터 새벽 사이에 어제 밤과 마찬가지로 밤잠을 설칠 정도로 여름 장마철같은 집중 호우가 예상돼 안전사고에 주의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서울 등 수도권과 강원 영서, 충청 북부에는 30~80mm의 많은 비가 오겠고 100mm가 넘는 집중호우가 쏟아지는 곳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그 밖에 전국에도 5~60mm의 비가 이어지겠다.

한편 행정안전부(행안부)는 17일 오전 9시를 기해 비상단계를 발령하는 등 국지적 집중호우에 대비한 피해 확산 차단에 주력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서울·경기·강원 지역을 중심으로 최대 116.5㎜의 강수와 18일까지 최대 100㎜의 호우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이날 서울·경기와 강원영서북부에 호우특보가 발효됐다. 서울은 올해 들어 첫 호우주의보였다.


노정용 기자 noja@g-enews.com

노정용 부국장 noja@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라이프일반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