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서원 어바웃타임 하차 이어 이번엔 소속사 은폐 의혹?

기사입력 : 2018-05-18 00: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배우 이서원이 새 월화드라마 '어바웃타임'에서 하차했다. 사진=블러썸엔터테인먼트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배우 이서원이 강제 추행 혐의로 드라마 ‘어바웃타임’에서 하차했지만 논란이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이번에는 소속사가 사건을 은폐하려고 한 게 아니냐며 비난의 화살이 소속사로 향하고 있다.

케이블TV tvN 새 월화드라마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타임’ 측은 배우 이서원의 하차를 결정했다고 16일 밝혔다. 이서원은 지난달 술자리에서 여성 연예인을 성추행한 뒤 피해자가 신체 접촉을 거부하자 흉기로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어바웃타임 제작진은 이서원을 하차하기로 하며 사건 수습에 나섰으며 논란은 더욱 커지는 모양새다. 누리꾼들은 강제 추행 혐의로 경찰 조사를 하던 걸 숨기고 활동을 했던 사실을 근거로 소속사의 은폐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한 누리꾼은 “소속사는 뭐하러 있는 건가? 저런 사건 관찰하면서 관리하고 장사를 하는 건가?”라고 비난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소속사가 조용히 은폐하려고 하는 거 같다. 피해자 여배우한테도 접촉했겠지?”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피해자 여배우는 소속사나 매니저한테 알리지 않았을까? 여배우 매니저는 알았을 텐데 왜 블라썸(이서원 소속사)은 매니저에게 언질을 주지 않았나?” “소속사는 사건 난 것도 모르고 계속 활동 한 건가” 등 비난이 쏟아졌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연예스타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