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베트남은행, 호치민·하노이서 4개 지점 동시 개점

기사입력 : 2018-05-18 14:3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17일 진행된 신한베트남은행 박사이공 지점 개점식.
[글로벌이코노믹 석지헌 기자]
신한베트남은행은 베트남 호치민시에 ‘박사이공 지점’ ‘푸년 지점’ ‘11군 지점’ 3개 지점과 하노이시에 ‘하동 지점’ 1개 지점 등 총 4개 지점을 동시에 개점했다고 17일 밝혔다.

신한베트남은행은 최근 1년 사이에 12개 채널을 확장해, 호치민시를 중심으로 베트남 남부에 18개, 하노이시를 중심으로 베트남 북부에 12개 등 외국계 은행 최다인 총 30개 지점망을 보유하게 됐다.

또 신규 개점 3개 영업점에 베트남 현지인 지점장을 배치해 현지인 지점장을 총 17명까지 확대하는 등 현지화 전략을 성공적으로 이행하고 있다는 평가다.

이날 개점 행사에는 신한은행 이명구 부행장과 주(駐) 호치민 임재훈 총영사, 김흥수 코참회장, Nguyen Thi Phi Loan (응웬 티 피 로안) 중앙은행 호치민시 본부장 등 주요 기관장들이 참석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베트남 주재 대사관, 총영사관 등의 적극적인 도움으로 ANZ베트남 리테일 부문 인수와 3년 연속 4개지점 설립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지었다”며 “신한베트남은행은 외국계 1위 은행을 넘어 현지은행과 대등하게 경쟁할 수 있는 채널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호치민 및 하노이를 중심으로 매년 4-5개의 채널을 추가로 확장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근 신한베트남은행은 채널 확장과 더불어 신한금융지주 계열사와 '원신한' 연계사업추진, PWM 모델 도입 등 전방위 비지니스 모델 확장을 통해 리테일 거래 비중을 40% 이상으로 끌어올리는 등 현지 영업을 이행 중이다. 또한, 현지의 대표적인 디지털 기업들과 제휴 사업을 추진하고 ANZ은행 인수를 통해 얻은 디지털화 노하우를 통해 새로운 형태의 금융 서비스를 현지에 소개하는 등 베트남 금융 시장을 이끌어나가는 금융업의 마켓 리더로 도약하고 있다.


석지헌 기자 cake@g-enews.com

석지헌 기자 cake99991@gmail.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