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병국 "지방선거 결과 보수에 철퇴내린 것"…"홍준표가 나라 넘겼다"

기사입력 : 2018-06-15 13:5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바른미래당 정병국 의원이 이번 지방선거 참패에 대해 "국민이 보수에 철퇴를 내린 것"이라고 분석했다. 사진=정병국 페이스북
[글로벌이코노믹 김현경 기자]
바른미래당 정병국 의원이 6.13 지방선거 참패에 대해 "보수가 철퇴를 맞았다"고 말했다.

15일 방송된 MBC 라디오 '이범의 시선집중'(연출 양시영, 정영선, 유기림)에는 지방선거에서 참패해 당 존립마저 위협받고 있는 바른미래당 정병국 의원이 출연했다.

정 의원은 "입이 열 개라도 말씀드릴 수 없을 정도로 국민여러분께 죄송하다"며 "보수에 대한 철퇴를 내렸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의 패배 이유에 대해선 "탄핵을 당하고도 그 뒤에 어느 누구 한 사람 제대로 된 반성을 하거나 책임을 지려고 하는 사람이 없었고, 바른미래당 역시 공천과정에서의 불협화음이라든지 선거과정에서의 뭐 단일화 논의와 같은 구태를 반복했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사퇴를 하면서 '나라가 통째로 넘어갔다'고 언급한 대목에 대해서는 "넘어간 게 아니라 그분이 그렇게 말씀할 게 아니라 넘겨드린 것"이라며 여전히 반성하지 않는 보수세력을 비판했다.

한때 '남원정'(남경필 원희룡 정병국)이라 불릴 정도로 소장 개혁 세력이었는데 함께 다시 만나볼 생각이 없냐는 질문에는 "남원정 뿐만 아니라 모든 사람들과 지금 심도있는 대화를 해야 되고 정치를 하냐 마냐 하는 상황까지 온 건데 대화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김현경 기자 khk@

김현경 기자 khk@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