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승계카운슬, 차기 CEO선임절차 공정성 재강조

- 15일 승계카운슬 7차 회의 진행

기사입력 : 2018-06-15 15:27 (최종수정 2018-06-15 17:0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포스코가 14일 차기 회장 선임과 관련해 7차 승계카운슬 회의를 진행했다.

이날 회에서는 11명의 내외후보 중에서 6명의 면접대상 후보를 선정하고 오는 20일 한 번 더 회의를 통해 최종 면접 대상자를 확정키로 했다.

특히 이날 포스코 승계카운슬은 최근 포스코의 차기 CEO 선정과 관련한 언론 보도에 대해서도 입장을 표명했다.

포스코는 앞서 지난 4월 차기 CEO 선정 절차에 돌입하면서 글로벌 경영역량, 혁신역량, 핵심산업에 대한 높은 이해 및 추진역량 등을 차기 CEO가 갖춰야 할 요구역량으로 밝힌 바 있다.

포스코 승계카운슬은 전임 회장들이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다는 등의 일부 추측성 보도와 관련해서는 사실무근이라고 지적했다.

승계카운슬은 " 전임 회장 및 임원 모임인 중우회와 직원 대의기구인 노경협의회에 후보추천을 의뢰했을 때 양 조직 모두가 현재 진행중인 CEO 선임 절차에 대해 신뢰와 지지를 표하면서 후보추천을 자제하기로 했던 사실을 들어 사실무근"이라고 말했다.

이어 후보자 명단을 공개하지 않는 것과 관련해서는 "후보자 개인의 명예와 공정성을 제고하고 불필요한 외압 가능성, 후보 간 갈등 등을 차단하기 위한 것이며 일체의 의혹과 외압은 없다"고 강조했다.

승계카운슬은 또 "지금까지 4차례의 보도 자료를 통해 절차와 진행과정을 알려드린 바와 같이 지속적으로 진행과정을 공유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포스코 사외이사들은 “포스코의 지속가능경영을 책임질 차기 CEO 후보선정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면서 “후보들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공정성을 저해할 수 있는 추측 보도는 자제해 줄 것을 다시 한 번 정중히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