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계 "미중 무역분쟁 중간재 수출 타격"

기사입력 : 2018-07-12 19: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미중 무역분쟁이 장기화되면서 국내 업계의 피해가 불가피해졌다. 추가 관세 부과대상에서 중국산 가전과 컴퓨터, 통신기기가 포함되면서 중간재 수출 감소에 대한 우려가 제기됐다.

산업통상자원부가 12일 서울 종로구 서린동 무역보험공사에서 강성천 통상차관보 주재로 관련부처 및 업계, 전문가들과 미중 무역분쟁에 따른 영향과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업종별 단체들은 미국 정부의 추가 관세부과 계획이 현실화되었을 때 미칠 영향을 분석했다. 중국에 진출한 우리 투자기업들의 경우 생산제품 대부분이 내수용으로 크지 않을 전망이다.

다만 중국산 가전과 컴퓨터, 통신기기 등이 이번에 발표한 추가 관세부과 대상에 포함됨에 따라 우리 중간재 수출이 감소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코트라는 무역관을 통해 점검한 결과 당장의 영향보다는 분쟁 장기화에 대한 우려를 표하고 있음을 확인했다. 이에 아세안과 인도 등 신남방·북방지역 중심으로 대체시장 개척을 위한 수출마케팅을 집중 지원할 계획이다.

무역보험공사는 미·중 수출 비중이 높은 중소기업 대상으로 해외기업 신용조사 보고서를 무료로 제공하기로 했다. 무역협회는 국내 13개 지부를 통해 무역업체들의 애로를 파악 중이며, 우리 기업들의 FTA 활용율을 높여 나갈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강성천 통상차관보는 이날 “미·중간 무역분쟁의 장기화 가능성이 있으므로 민관이 합심해 주도면밀하게 대응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강 차관보는 수출입 영향 및 업종별 파급효과에 대해 산업연구원과 업종별 협·단체가 면밀히 분석할 것을 당부했다. 코트라와 무역협회에는 해외 주요수출시장에 미치는 영향과 주요 바이어 동향에 대한 모니터링을 추진하는 한편 피해 우려 기업에 대한 지원을 주문했다.

정부는 향후 무역분쟁 전개 시나리오를 검토하고 이에 따른 대응방안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