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친상' 강호동, 해외 촬영 중 급거 귀국…'숙환' 뜻이 뭐길래

기사입력 : 2018-08-10 17:5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방송인 강호동이 10일 부친상을 당했다. 사진=MBN 방송화면
[글로벌이코노믹 김현경 기자]
10일(오늘) 부친상을 당한 강호동이 해외 일정을 중단하고 귀국했다.

소속사 SM C&C에 따르면, 강호동은 이날 일본에서 tvN '신서유기5'를 촬영하던 중 부친의 비보를 듣고 급히 귀국했다.

비교적 멀지 않은 곳에 있던 강호동은 급히 촬영을 접은 채 일부 스태프와 함께 한국으로 돌아왔다.

큰 슬픔에 빠진 그는 부친의 빈소가 마련된 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곧 조문객을 맞을 것으로 알려졌다.

강호동의 아버지 강태중 씨는 이날 새벽 6시30분 별세했다.

'숙환'(오래된 병)으로 사망한 것으로 알려지자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숙환 뜻'이 올라오기도 했다.


김현경 기자 khk@ 김현경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연예스타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