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 부회장,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 포함

-"재판은 재판대로 엄격하게 진행"

기사입력 : 2018-09-16 20:3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온라인 뉴스부 기자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16일 3차 평양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에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포함했다. 이와 관련해 "재판은 재판대로 엄격하게 진행되고, 일은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이재용 부회장은 국정농단 사건의 핵심 피고인인데 특별수행원에 포함된 배경을 설명해달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임 실장은 "지난 2000년과 2007년 남북정상회담에도 4대그룹 총수는 함께 했다"며 "정부도 비핵화가 잘 진행되고 남북관계가 많이 진전되면 평화경제단 혹은 경제적 평화단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실제 이재용 부회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 등에게 뇌물을 공여한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이 선고됐다. 하지만, 2심에서 징역 2년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고, 현재 대법원 상고심이 진행 중이다.

4대 그룹 중 하나인 현대자동차에서 정의선 총괄수석부회장 대신 김용환 부회장이 참석하는 것과 관련해 임 실장은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기존에 미국 행정부와 의회 고위 인사들과의 일정이 사전에 예정돼 있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또한 "미국 무역확장법 232조, 자동차 부문 예외를 인정받는 문제를 정부도 현재 모든 노력 다하고 있지만 핵심 당사자로서 그 일정이 오래전부터 약속 잡혀 있다는 얘기를 전해 듣고 적극적으로 그쪽 일정 하시는 게 좋겠다고 말씀드렸다"고 더했다.

청와대와 정부에서 경제 관료들이 빠진 것과 관련해 임 실장은 "비서실장은 남아서 남북정상회담 현안에 집중해야하고, 장하성 정책실장은 또 국내에 여러 현안들이 추석을 앞두고 있기 때문에 정부와 조율해서 남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또 "마찬가지로 김동연 경제부총리도 지금 가장 집중할 일이 국내 정치와 부동산, 추석 민심을 잘 살피고 대비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온라인 뉴스부 기자 온라인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