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레이엄 "트럼프에 전쟁준비 없으면 시작하지 말라"... 생산적 北 협상은 이번이 마지막 기회

기사입력 : 2018-09-17 06:5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온기동 기자]
“북한은 이번이 마지막 최선의 기회다.”

미국 공화당 내 대북 강경파 린지 그레이엄 상원의원은 16일(현지시각)CBS 방송에서 북미 비핵화 협상과 관련 “북미협상이 매우 생산적이기를 희망하고 있다”며

“북한은 지금이 마지막 기회이며 아직은 위기이세 벗어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해야 한다면, 북한의 핵미사일이 미국으로 날아오는 것을 사전에 저기하기 위해 막강한 군사력을 사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그레이엄 의원은 “북한이 트럼프 대통령을 갖고 논다면, 남아있는 다른 옵션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출간된 밥 우드워드의 신간 '공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올해 초 주한미군 가족을 철수시키는 소개령을 검토했다고 폭로했다.

그레이엄 의원은 “전쟁 준비가 없으면 시작하지 말라"고 만류했다고 전해졌다.


온기동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 1699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