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오너 부부 횡령에 멍든 오리온

기사입력 : 2018-10-05 17:42 (최종수정 2018-10-05 17:5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생활경제부 김혜림 기자
[글로벌이코노믹 김혜림 기자]
오너부부의 연이은 횡령 논란으로 오리온이 몸살을 앓고 있다. 최근 경찰은 이화경 오리온그룹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검찰이 반려했다. 오리온 입장에선 다행스런 일이다. 하지만 이미 회사이미지는 추락한 후다.

경찰은 오리온그룹 별장 건축비 횡령 의혹을 수사하던 중 이 부회장을 핵심 피의자로 지목하고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하지만 검찰이 소명 부족 등을 이유로 기각했다. 이 부회장은 지난 2008년부터 2014년까지 경기도 양평에 개인 별장을 짓는 과정에서 회사 법인자금 200억원을 공사비로 쓴 혐의를 받았다.

그동안 오리온그룹 오너부부의 횡령 소송은 계속 불거져 왔다.

지난 2011년 담철곤 오리온그룹 회장은 비자금 160억 원을 포함, 300억 원대 회삿돈을 횡령한 혐의로 구속 기소 됐다가 지난 2013년 징역3년 집행유예 5년을 확정받고 출소했다. 이에 질세라 이 부회장은 지난해 10월 4억 원 상당의 회사 미술품을 횡령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1심에서 징역형과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이후 담 회장은 지난해 조경민 전 오리온그룹 사장과 소송전을 벌여 또다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잊을만 하면 오너일가가 회사 돈을 빼돌린 혐의로 소송에 휘말리니 소비자들의 불신이 커지는건 당연한 일이다. 우스갯소리로 초코파이를 팔아 번 돈으로 자기 배만 불린다는 이야기도 들린다.

문제는 오너부부의 논란이 기업이미지 추락과, 소비자의 불신에 이어 영업실적 부진을 초래한다는 것이다. 오리온그룹의 올 상반기 영업이익을 보면 1분기 영업이익은 936억원에 달했으나 2분기의 경우 396억원에 그쳤다. 3분기 실적 역시 반등을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KB증권에 따르면 오리온 3분기 영업이익은 670억 원으로 예상된다. 전년대비 14.9% 감소한 수준이다.

오리온은 꼬북칩, 태양의 맛 썬 등 신제품 효과에 기대를 걸고 있다. 또한 착한 포장 등 긍정적인 기업 이미지 형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연이은 논란으로 그룹의 성장 발목을 잡고있는 오리온 오너부부의 경영에 대해 생각해 보게 되는 부분이다.

악재는 여기서 그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오는 12일 중소벤처기업부 국정감사에 담 회장이 증인대에 오른다. 국감에서 담 회장은 노조탈퇴 강요와 인사 불이익, 영업사원을 상대로 부당노동행위 등을, 정 전 회장은 경비원 폭행, 친인척 명의 납품업체를 통한 치즈 통행세, 보복출점, 일가족 유령급여 지급 등에 관한 질의를 받게 된다.


김혜림 기자 hr0731@g-enews.com

김혜림 기자 hr0731@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