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야크강태선나눔재단, 중국 쿠부치 사막서 생태원 조성 활동

기사입력 : 2018-10-12 11:3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블랙야크 제공
[글로벌이코노믹 김형수 기자]

블랙야크의 사회복지법인 블랙야크강태선나눔재단은 지난 9일부터 14일까지 중국 네이멍구 쿠부치 사막에서 황사 방지를 위한 ‘블랙야크 황사쉴드 쿠부치 사막 생태원 조성 프로젝트’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올해로 3년째인 이 프로젝트는 국내외적으로 큰 이슈가 되고 있는 사막화와 대기오염 등의 심각성을 알리고 예방을 위한 노력을 기울여 관심과 동참을 이끌어내고자 기획됐다. 특히, 중국의 쿠부치 사막은 세계에서 9번째로 큰 사막으로 우리나라에 도달하는 상당량의 황사 진원지로 알려져 있으며, 무분별한 벌목으로 매년 서울에 5배에 달하는 면적에 사막화가 진행되고 있다.

쿠부치 사막 트래킹을 통해 사막의 현실에 대해 확인하고 조림작업이 된 지역과의 차이에 대해 직접 확인하고, 지난 10일부터 12일까지 3일간 사막에서 생존률이 높은 포플러나무를 총 600그루 심는 작업을 진행했다. 블랙야크는 지속적으로 사업 전개를 통해 매년 조림사업 규모를 확장하며, 장기적으로 쿠부치 사막 내 블랙야크 그린존을 조성할 예정이다.

이로써 블랙야크는 지난 2016년 첫 활동을 시작으로 3년간 쿠부치 사막에 총 2천여 그루의 나무를 심으며 8000제곱미터 면적의 희망의 숲을 조성했다.


김형수 기자 hyung@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생활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