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비대위, 개성공단 정상화 촉구…"조만간 TF 회의 재개"

- 시설 점검 등 방북 준비 서둘러

기사입력 : 2018-10-12 18:1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개성공단 입주 기업들이 재가동을 위한 테스크포스(TF) 활동에 다시 나선다. 사진=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개성공단 입주 기업들이 재가동을 위한 테스크포스(TF) 활동에 다시 나선다. 시설 점검을 위한 방북 준비도 서두르고 있다.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는 12일 제44차 비대위 회의를 열고 조속한 개성공단 정상화를 재차 촉구했다.

비대위는 이날 "평양 공동선언 2조 2항에 '남과 북은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 개성공단을 우선 정상화한다'는 남북 정상의 개성공단 재개 합의 이행을 촉구한다"며 개성공단 정상화 촉구문을 발표했다.

비대위는 "남북 정상의 개성공단 정상화 합의에 따라 개성공단 가동을 위한 TF 활동을 재개하기로 했다"며 "공단 정상화를 위해 정부 차원에서도 준비와 협조를 촉구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비대위는 "국가 제재와 무관한 시설물 점검을 위한 우리 입주 기업들의 조속한 방북 승인을 기대한다"면서 "정부는 개성공단 폐쇄 이후 경영위기에 직면한 기업 지원에 최대한 노력을 기울이기를 촉구한다"고 당부했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