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이재명 경기도지사 자택·신체 압수수색…배우 김부선과는 무관

- '친형 강제입원 부인' 관련 바른미래당 고발 사건으로 진행

기사입력 : 2018-10-12 21:5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뉴시스
경찰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신체와 자택 등에 대한 수색을 벌여 스마트폰 2대를 압수했다.

12일 경기 분당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20분부터 이 지사가 거주하는 성남 자택과 성남시청 통신기계실, 행정전산실, 정보통신과, 행정지원과 등 4개 사무실로 수사관 40여명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였다.

이번 압수수색은 배우 김부선과 연관 이른바 '여배우 스캔들'과는 관계가 없다.

경찰 측은 압수수색에 대해 이재명 도시자가 성남시장 재임 시절 권한을 남용해 친형 재선씨(작고)를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키고, 지방선거 기간에는 방송토론 등에서 이런 의혹을 부인한 혐의(허위사실 유포) 등으로 고발당한 것과 관련돼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날 압수수색 대상에는 이 지사의 신체도 포함됐다.

경찰은 신체 압수수색은 휴대전화를 압수하기 위한 것이지 일각에서 제기된 스캔들 의혹과는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경찰은 이번 압수수색을 통해 측근이 관여한 문서지시 기록과 메일 수발신 등을 살펴볼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뉴스부 online@g-enews.com 온라인뉴스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