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부상 후유증 극복 제 역할 톡톡"...3년간 3750만달러 예상 그리고 1790만 달러 퀄리파잉 오퍼

기사입력 : 2018-11-02 07:0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온기동 기자]
“3년간 최대 3750만 달러 받을 자격이 충분하다.”

LA다저스와 6년의 계약을 끝내고 FA가 된 류현진(31)이 연 평균 1250만 달러의 3년 총액 3750만 달러 계약 전망이 예상된다는 보도가 나왔다.

미국 매체 팬크레드 스포츠는 2일(한국시간) 올해 FA 131명의 예상을 발표했는데 류현진은 19번째 순위다.

이 매체는 “류현진은 부상 후유증을 극복하고 훌륭히 컴백해 제역할을 충분히 해냈다. 다저스에서 1790만 달러 퀄리파잉 오퍼를 받거나 또는 3년간 3750만 달러 계약이 예상된다”고 전했다.


온기동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 1699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해외스포츠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