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평오 KOTRA 사장 "해외진출로 섬유패션 성장 돌파구 마련"

- 섬유패션 중심지 경기 북부권 수출기업 간담회 개최… 수출지원 유관기관 역할 강조
- 기업 간 협력 클러스터 구축, 1인 창업 디자이너 해외진출 지원 등 본격 시동

기사입력 : 2018-11-11 11: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권평오 KOTRA 사장은 지난 9일 경기도 양주 경기섬유종합지원센터에서 경기북부지역 섬유패션 수출기업 간담회를 개최하고 수출현장을 점검했다. 사진=코트라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권평오 KOTRA 사장은 지난 9일 경기도 양주 경기섬유종합지원센터에서 경기북부지역 섬유패션 수출기업 간담회를 개최하고 수출현장을 점검했다.

이번 간담회는 그간 수출 효자종목이던 섬유류 품목이 ’16년부터 올해 9월까지 무역적자 누적액이 40억 달러를 초과함에 따라, 경기북부 특화산업인 섬유패션 산업의 수출애로 타개와 성장 돌파구 마련을 위해 진행됐다.

우리 섬유산업은 1987년부터 2002년까지 매년 100억 달러 이상 무역흑자를 기록하다 특히 2000년대 들어 섬유대기업의 중국․베트남 등 생산기지 이전에 현지생산 확대 및 수입 증가로 지난 2016년부터 무역적자가 계속 누적되고 있다.

경기북부지역 섬유기업의 국내외 사업 환경 또한 악화일로에 놓여있는데 그 이유를 네 가지로 요약할 수 있다.

먼저 첫째. 벤더종속형 산업구조이다. 2000년대 중대형 벤더의 본격적인 해외진출에 따른 수주 급감이다. 이어 중저가 시장경쟁의 지속이다. 섬유류 무역은 베트남, 중국, 인도네시아가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반면 미국, EU 등 선진국의 중고가 시장진출은 저조한 상황이다. 다음으로는 인력부족의 심화이다. 섬유업체 대부분은 비숙련자인 외국인 근로자를 생산인력으로 고용하고 있으나 국내 우수 연구인력은 섬유업체 취업을 기피하고 있고 높은 이직율은 기업경영의 어려움을 가중시키고 있는 상황이다.

마지막으로 네 번째는 저조한 생산공장 디지털화이다. 염색업체 생산현장은 자동조액(CCM), 자동평량(CCK), 자동운반시스템 등 자동화가 크게 미흡한 실정이다.

경기섬유산업연합회 회장을 맡고 있는 성신산업 정명효 사장은 “경기북부지역 섬유기업은 인건비상승, 노동인력 부족으로 그 어느 때보다 어려운 상황”이라며 “내수중심에서 수출을 시작하려는 기업도 무역실무 경험이 전무하기 때문에 KOTRA 경기북부지원단내에 ‘섬유패션 수주지원데스크’를 설치해 해외 바이어발굴, 통역지원, 방한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 개최 등 맞춤형 지원을 해달라”고 요청했다.

경기북부지원단은 경기 북부권 10개시군 소재 중소중견기업의 해외진출을 집중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올해 8월에 개소한 KOTRA의 12번째 지방조직이다.

이날 경기섬유종합지원센터내 경기창작스튜디오를 관리하고 있는 한국패션디자이너연합회 임동환 팀장은 1인 창업자인 디자이너와 국내 섬유원단 생산기업과의 1:1 매칭 지원, 디자인개발을 원하는 해외바이어 소개, 디자이너의 KOTRA 지사화사업 참가 지원을 요청하기도 했다.

권평오 KOTRA 사장은 스마트팩토링은 중소벤처기업부(경기북부사무소), 중소기업진흥공단, 기술신용보증기금 등과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권 사장은 “섬유패션 클러스터’ 구축과 관련해서는 포천시청 등 유관기관이 협력해 지원해 나가겠다”면서 “우선 포천시와 KOTRA 경기북부지원단이 협력해 전사기업 및 날염기업 등이 참가하는 ‘섬유패션 상생협력 클러스터 구축 간담회(11.29)’를 포천시에서 개최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1인 창업 디자이너와 섬유원단 생산기업과의 매칭 지원에 대해서는 “‘디자이너 KOTRA 비즈니스클럽’을 조직해 소통을 강화하고 글로벌 섬유패션시장 진출을 적극적으로 돕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권평오 사장은 올해 4월 취임이후, 한 달에 한번 꼴로 지방 수출기업의 애로사항을 직접 청취하기 위한 간담회를 갖고 있다. 올해 안에 경남(11월19일), 울산(11월23일), 부산(12월10일), 광주전남(12월14일) 지역 방문을 끝으로 12개 지방지원단 소재 현장의 목소리 청취를 마무리하고, 지역특화산업의 발전과 지역경제활성화에 기여하는 글로벌 해외진출 마케팅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