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회복 2020년 이후에나 가능”

현대경제硏, 경기 회복 늦어질 수도 …2020년 이후 될 가능성 배제못해

기사입력 : 2018-12-09 11: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이정선 기자]


우리 경제는 내후년 이후에나 회복기를 맞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망됐다.

내년에 ‘경기 저점’이 형성될 가능성이 높으나, 2020년 이후가 될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9일 현대경제연구원은 ‘경기 하방 리스크 관리를 통한 경제 복원력 강화’에서 우리 경제는 올해 4분기 현재 경기 하강국면에 위치해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면서 앞으로도 5개의 위험 요인이 있다고 지적했다.

연구원은 세계경제의 경기 하강 리스크를 첫 번째로 꼽았다.

주요국의 경기 확장세가 둔화되는 가운데, 미국의 성장세 약화로 세계 경기 하강 국면이 본격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국제 교역이 주춤하면서 수출 경기가 둔화되고, 내수도 그 영향으로 대부분 산업의 경기가 정체되거나 둔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연구원은 또 중국의 경제위기 가능성도 주요 위험 요인 중 하나라고 지적했다.

중국의 내수 경기가 본격적으로 위축되면서 중국 의존도가 높은 우리 경제에 ‘차이나리스크’가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이다.

연구원은 중국의 경제성장률이 1%포인트 하락할 경우, 우리나라의 수출증가율은 1.6% 포인트, 경제성장률은 0.5% 포인트 하락할 것으로 추정했다.

건설업의 장기 불황도 지적했다.

건설 물량이 감소하는 가운데 미분양 증가와 시중금리의 상승으로 경영난이 심화될 것이라고 했다. 건설업 불황은 고용 불안으로 이어질 수 있다.

연구원은 이밖에 유동성 제약과 예비적 저축동기 확대로 인한 소비절벽, 산업경쟁력 약화에 따른 수출 경기 하강 등을 우리 경제의 위험 요인으로 꼽았다.

이에 따라 경기 회복이 늦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이정선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