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中 영화관에 2배 커진 '오닉스' 스크린 설치

기사입력 : 2018-12-09 11:4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중국 영화관에 설치된 삼성전자 오닉스 스크린. 사진=삼성전자.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삼성전자는 중국 베이징에 위치한 쇼오두 영화관에 가로 14m 대형 '오닉스(Onyx)' 스크린을 최초로 도입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에 신규로 도입한 오닉스 스크린은 가로 14m·세로 7.2m 크기다. 기존 대비 가로 1.4배, 화면 크기는 약 2배 더 커졌다. 4K(4096x2160) 해상도와 HDR 영상, 최대 300니트 밝기를 지원해 더 선명하고 생동감 있는 화질 구현이 가능하다.

삼성만의 차별적인 LED 스크린 기술은 밝기와 화질이 저하되지 않는 3D 영상을 재생해 준다. 시야각도 우수해 관객이 중앙 좌석뿐만 아니라 어느 위치에도 완벽한 3D 시청 경험을 즐길 수 있다.

쇼오두 영화관은 1937년에 북경에 개관해 최초의 컬러 영화를 상영한 중국의 대표적 영화관이다. 세계 최대 크기 오닉스 스크린을 적용한 상영관을 영화뿐만 아니라 게임 대회, 콘서트, 문화 공연 등을 즐길 수 있는 복합 문화 공간으로 발전시킨다는 계획이다.

쇼오두 영화관은 7일 개관 행사에 이어 수퍼 히어로 영화 '아쿠아맨' 시사회를 3D로 진행했다. 관람객들은 거대한 아틀란티스 바다 세계를 생동감 있게 구현한 오닉스 스크린을 높이 평가했다.

김석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삼성전자는 디스플레이 기술 선도뿐 아니라영화관 스크린을 혁신하는데 기여하길 희망한다"며 "이번 14미터 대형 스크린을 통해 오닉스
시대를 본격적으로 열어가겠다"고 밝혔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