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광그룹, 임수빈 전 부장검사 영입… 정도경영위원회 출범

기사입력 : 2018-12-09 11:5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임수빈 전 부장검사 위원장. 사진=태광그룹.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태광그룹이 임수빈 전 서울중앙지검 부장검사(57)를 위원장(사장)으로 하는 ‘정도경영위원회’를 출범시킨다. 지난 8월 지배구조 개선작업으로 마련한 개혁의 밑그림 위에 그룹을 새로운 모습으로 탈바꿈하겠다는 계획이다.

정도경영위원회는 임 위원장이 상근하는 상설기구로 주요 계열사 CEO 등이 위원으로 참여한다. 그룹 내 잘못된 관행을 바로잡고 새로운 기업문화를 구축하는데 중점을 둘 예정이다.

정도경영위원회는 주요 경영활동에 탈·위법 요소가 없는지 사전 심의하고, 진행 중인 사안도 일정한 기준을 만들어 정기적인 점검할 계획이다.

임 위원장은 사법연수원 19기로 춘천지검 속초지청장, 대검찰청 공안과장을 거쳤다. 지난 2009년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 부장검사를 마지막으로 검찰을 떠났다.

임 위원장은 재직 시절 소신있는 개혁파 검사로 평판이 높았으며, ‘PD수첩 검사’로도 유명하다. 2009년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장으로 재직 시 MBC PD수첩의 광우병 보도와 관련한 상부 지시에 “언론의 자유 등에 비춰볼 때 보도제작진을 기소하는 것은 무리”라며 검찰 수뇌부와 갈등을 겪다가 사표를 제출했다.

임 위원장은 “지배구조 개선 활동과 오너 개인 지분 무상증여 등에서 개혁에 대한 진정성을 느껴 수락하게 됐다”며 “특히 기업과는 별다른 인연이 없던 저에게 수차례 부탁했다는 것도 개혁 의지를 엿볼 수 있는 부분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기업을 건강하게 만드는 것은 사회에 도움이 되고 국가발전에도 보탬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태광을 건강하게 만들어 국가와 사회에 책임을 다하는 모범적인 기업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황신용 전 SK하이닉스 상무(49)도 정도경영위 위원(전무)으로 합류한다. 황 위원은 국회 보좌관과 청와대 행정관을 거쳐 SK하이닉스 정책협력을 담당했다.

정도경영은 고(故) 이임용 태광그룹 창업주가 평생 지켜 온 경영철학이다. 태광그룹은 2016년 12월부터 자발적 지배구조 개선을 통해 지배구조를 단순화했다. 이호진 전 회장 등이 소유했던 계열사들도 무상증여, 합병 등의 방식으로 정리했다.

태광그룹 관계자는 “임 위원장이 그룹의 변화와 개혁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그룹이 위기에서 벗어나 재도약할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