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신년사]한영석·가삼현 현대중공업 대표 "올해 수주 117억 달러, 흑자 전환 목표"

공유
0


[신년사]한영석·가삼현 현대중공업 대표 "올해 수주 117억 달러, 흑자 전환 목표"

올해 매출 목표 8조5815억원, 수주 목표 117억 달러로 수립

center
(왼쪽부터) 가삼헌, 한영석 현대중공업 공동대표. 사진=현대중공업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한영석·가삼현 현대중공업 대표이사 사장은 3일 “올해 매출 목표를 8조5815억원, 수주 목표를 117억 달러로 수립했다"고 밝혔다.

두 공동대표는 이날 신년사를 통해 "새로운 꿈에 부푼 새해 벽두, 설렘에 앞서 올해는 기필코 다시 일어서는 한 해로 만들어야겠다는 굳은 다짐과 함께 새 출발하고자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두 대표는 "올해도 무역 분쟁 등 안팎의 불확실성이 여전한 가운데, 낮은 선가, 유가 등 원자재가, 환율, 금리 등 불안 요소들이 산재해 있다"면서 "지난 수년간의 불황에서 벗어나 올해는 반드시 세계 최고의 조선 해양 기업으로서의 위상을 되찾는데 모든 현중인의 힘을 하나로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올해는 반드시 흑자 전환하기 위한 굳은 의지를 담아 2019년의 슬로건을 ‘다시 일어나 세계 제일 조선 해양!’으로 정하고, 매출 목표를 8조5815억원, 수주 목표를 117억 달러로 수립했다"면서 "목표 달성을 위해 안전한 일터 조성, 혁신적인 원가 절감, 기술과 품질’ 강화, 원활한 소통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두 공동대표는 "안전은 어떤 상황에서도 가장 중요한 가치"라면서 "올해도 ‘안전 최우선’을 첫 번째 경영방침으로 두겠다"고 밝혔다.

현대중공업은 지난해 말 임직원의 확고한 안전의식을 바탕으로 ‘통합안전교육센터’을 열고, 교육 등 전방위 노력을 통해 실천과 예방 중심의 현장 안전문화를 확산시켜 나가겠다고 전했다.
원가 절감에도 적극 나설 방침이다. 두 대표는 "공급 과잉이 여전한 상태에서 선박 발주는 제한적이어서 선가 인상은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후판(厚板) 등 원자재 가격의 지속적인 상승세와 함께 고정비 부담이 늘고 있어 원가 절감이 생존의 필수조건이 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구조 최적화 설계, 공법 및 공정 개선, 전략적 기자재 구매 등을 적극 추진해 생산성을 높이고 공기를 단축하는 한편, 자재비를 절감할 계획이다. 동시에 많은 LNG선을 건조함에 따른 공정 관리 강화와 함께 셔틀탱커 등 신 선종에 대한 철저한 사전 준비도 철저히 방침이다.

두 대표는 "원가 절감을 통한 가격 경쟁력 확보로 수주를 늘리고, 흑자를 달성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드는데 임직원 여러분의 적극적인 동참이 반드시 필요하다"면서 협조를 부탁했다.

또한 ‘기술과 품질’을 높여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두 대표는 "내년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 규제 시행을 앞두고 관련 시장이 크게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LNG연료 추진선과 가스 엔진 등 친환경 기술의 고도화를 통해 시장 선점에 더욱 박차를 가해야겠다"고 당부했다.

더불어 차세대 스마트십, 엔진 스마트 솔루션 등 첨단 ICT 융합 제품의 성능을 한층 강화하고, 혁신적인 신기술 개발을 통해 시장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갈 예정이다.

LNG선 관련 기술 경쟁력도 한층 강화해 LNG선 최강자의 위치를 확고히 하는 한편, 올해 그룹 글로벌 R&D센터(GRC) 착공을 계기로, 기술 중심 기업으로 도약하는 획기적 전환점을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함께 품질 강화 노력도 더욱 치열하게 전개해 나갈 방침이다.

마지막으로 두 대표는 소통과 화합으로 '안정된 회사' 건설에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전했다. 열린 마음으로 임직원간 화합을 이끌면서 동시에 노사문화도 더욱 쇄신하겠다는 얘기다.

두 대표는 "지난 수년간 위기 극복에 적극 노력해 주신 점 감사드린다"면서 "'해가 뜨기 전 새벽이 가장 어둡다'는 말이 있다. 동 트기 전의 새벽같은 지금의 고비만 잘 넘어선다면, 다시 일어나 세계 제일 조선 해양 기업으로 우뚝 설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