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신년사]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 "'작지만 단단한 회사'로 거듭나는 한 해 될 것"

공유
1


[신년사]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 "'작지만 단단한 회사'로 거듭나는 한 해 될 것"

center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 사진=대우조선해양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은 3일 "올해는 '작지만 단단한 회사'로 거듭나는 한 해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정성립 사장은 이날 신년사를 통해 "지난해 대우조선해양은 경영정상화의 원년으로 설정한 뒤 의미있는 성과를 만들어냈다"면서 "올해 역시 작지만 단단한 회사로 거듭나고, 나아가 세계 최고의 조선업체라는 명성을 되찾아 국민에 보답하고 국가경제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사장은 또 "지난해 대우조선해양은 경영정상화의 원년으로 설정한 뒤 의미있는 성과를 만들어냈다"면서 "힘들었던 프로젝트들을 제때 인도해냈고, 약속한 자구안을 초과 달성과 함께 국내 대형 조선업체 중 유일하게 3분기 연속 흑자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업계 내 흘러나오는 업황 회복 기대에 대해서는 경계령을 내렸다.

정 사장은 "최근 들어 전 세계 LNG 물동량이 빠르게 증가하고 친환경 선박 발주가 점차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조선업황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면서 "조선업 부활에 대한 낙관론에 대해 경계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미·중간 무역분쟁과 미국 경기 하강에 따른 불안감으로 글로벌 경제 둔화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면서 "후판가 상승과 최저임금 인상 등의 원가 상승요인도 우리에게 위협으로 다가오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정 사장은 지속성장 가능한 세계 최고의 첨단 조선소가 돼야 한다면서 향후 관리혁신, 생산 혁신, 기술 혁신, 교육 혁신 등 4가진 혁신을 이루겠다고 전했다.

정 사장은 "날로 치열해지는 생존경쟁에서 살아남고 지속성장 가능한 기업이 될 수 있도록 내부통제를 강화하고 선제적으로 리스크를 관리해 실패율을 최소화하면서 비용을 절감해 나가야 한다"면서 관리혁신을 주문했다.

생산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생산 혁신도 진행할 계획이다.

정 사장은 "제조업의 기본은 안정된 생산시스템을 기반으로 고효율, 고품질의 제품을 만드는 것"이라며 "회사가 수익성을 유지하면서 수주전쟁에서 이기기 위해서는 경쟁력 있는 원가를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장기 불황과 낮아진 선가에 맞설 수 있는 절대적인 무기라면서, 원가경쟁력 확보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전했다.

그는 "전사적으로 자원을 재정비해 사내 생산량을 극대화해야 한다"면서 "연 80만t 생산체계를 다지고 향후 100만t까지 처리함으로써 경쟁력을 높이면서 생산부하를 안정화시키고 조달 효율성 증대 및 종합 설계역량 향상을 통해 원가절감과 동시에 생산성을 높여야 한다"고 밝혔다.

뿐만 주력 선종에 대한 획기적인 공법과 기술개발도 진행할 계획이다. 기존 방식과 관행에서 벗어나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혁신적인 방안을 만들고, 이를 토대로 획기적인 공법과 기술개발을 통해 원가절감을 이뤄 내야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정 사장은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차별화된 기술력과 제품 개발에 대한 투자와 지원도 아끼지 않을 예정이며, 교육 혁신을 통해 인적 역량 확보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정 사장은 "우리는 뼈를 깎는 노력으로 회사를 안정적 궤도에 올려놓았다"면서 "그러나 밖에서 우리를 바라보는 시선은 여전히 2~3년 전에 머물러 있고, 여전히 우리의 미래를 걱정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완전한 정상화를 위해 끝까지 고삐를 죄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