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영상뉴스] 자동차업계 ‘뉴 모빌리티’ 전쟁 예고…이제는 ‘감성주행’

공유
0


[영상뉴스] 자동차업계 ‘뉴 모빌리티’ 전쟁 예고…이제는 ‘감성주행’

center

국내외 자동차 기업들이 ‘CES 2019’에 참가해 미래 ‘모빌리티(Mobility)’ 가능성을 제시할 새로운 기술을 선보이며 ‘뉴 모빌리티’ 전쟁을 선언했다.

8일부터 11일까지 4일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CES 2019에는 ‘자율주행’을 넘어 탑승자 감정이나 상황에 적합한 환경을 변화시킬 수 있는 ‘감성주행’ 시스템이 소개될 전망이다.

특히 자동차 업계는 인공지능(AI) 기반의 혁신적 미래차 기술을 접목해 탑승자 편의성과 만족감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아자동차는 자동차와 운전자가 교감하는 혁신기술을 적용한 ‘실시간 감정반응 차량제어 시스템(Real-time Emotion Adaptive Driving; R.E.A.D)’을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 이 시스템은 운전자 감정과 상황에 맞게 실시간으로 음악, 온도, 조명, 진동, 향기 등을 바꾸는 게 핵심이다.

메르세데스-벤츠는 최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MBUX’를 탑재한 2세대 신형 CLA를 선보인다. MBUX는 AI를 토대로 사용자별로 개별화돼 차량과 운전자, 탑승자의 감성을 연결하는 기술이다.

아우디는 모바일 영화관 스타일의 최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공개한다. 자율주행차가 늘어나면서 운전자가 자동차 실내에서 다양한 엔터테인먼트를 즐기며 자유롭게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운전자와 탑승자는 모바일 스트리밍 서비스를 통해 영화와 TV 프로그램 등을 감상할 수 있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접근성 향상에 초점을 맞춘 ‘걸어다니는 자동차’라는 새로운 개념의 ‘엘리베이트 콘셉트카’로 ‘뉴 모빌리티’ 가능성을 제시한다는 계획이다. 엘리베이트 콘셉트카는 바퀴 달린 로봇 다리를 이용해 기존의 이동수단이 접근할 수 없던 지형까지 갈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이에 따라 기존 이동수단의 한계를 뛰어넘어 이동성 개념을 재정의할 것으로 보인다.


취재=김소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