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존슨대통령과 부대찌개…송탄식, 의정부식과 결정적 차이는?

공유
3


존슨대통령과 부대찌개…송탄식, 의정부식과 결정적 차이는?

center
수요미식회 홈페이지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최성해 기자] 존슨대통령과 부대찌개가 포털실시간 검색어 상위어에 오르며 누리꾼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tvN '수요미식회'에 등장한 존슨대통령과 부대찌개가 방송됐다.

위키백과에 따르면 부대찌개는 유래의 경우 미군과 관련된 일을 하던 한국사람들이 경기도 동두천시와 양주시, 의정부시, 평택시에 주둔하던 미군 부대의 핫도그나 깡통에 든 햄(예를 들어 스팸)을 이용하여 고추장과 함께 찌개를 만든 것이 시작이다.

지역별로 부대찌개 요리방식이나 맛도 다르다.

의정부식의 경우 맑은 육수를 사용하고 소시지와 햄을 적당히 넣어 김치 맛과 잘 어우러져 개운한 맛을 낸다.

송탄식은 의정부식에 비해 소시지와 햄을 훨씬 많이 넣고 치즈를 첨가하여 맛이 진하다.

존슨대통령과 부대찌개는 존슨탕으로 불린다. 서울특별시 용산구에 주둔한 미군 부대를 중심으로 발달한 부대찌개의 한 형태다.

그 명칭은 1966년 린든 B. 존슨 미국 대통령의 방한에서 유래됐다. 존슨탕은 서울에서만 볼 수 있고, 사골로 국물을 내고 라면과 김치가 들어가지 않는 등 의정부식, 송탄식 부대찌개와 차이가 있다.


최성해 기자 bada@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