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멕시코 휘발유 부족사태로 혼란 고조…최근 도난대책 강화 영향인 듯

공유
2


멕시코 휘발유 부족사태로 혼란 고조…최근 도난대책 강화 영향인 듯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김경수 편집위원]

멕시코의 칼리스코주 등 여러 주와 수도 멕시코시티 등에서 기름부족이 최근 1주일가량 심각해지면서 주유소에서 몇 시간 동안 대기행렬이 발생하는 등 혼란이 커지고 있다. 로페스 오브라도르 신임 대통령이 이끄는 정부가 휘발유도난과 관련해 파이프라인을 여러 개 세운 것이 배경이다. 그에 따르면 도난으로 국가가 받은 피해액은 지난해 추정치 30억 달러에 이르며, 멕시코 마약조직이 연루됐다는 지적도 있다.
대통령이나 국영석유기업인 페멕스는 기름부족은 없으며 유통수단이 변경된 것일 뿐이라며 국민에게 평정을 요구하고 있지만 역부족이다. 부족신고가 접수된 주는 핼리스코를 포함해 총 6개 주이며, 다만 이 주에서는 휘발유 대신 디젤유를 사용하는 공공수송기관이나 화물 편에 미치는 영향은 발생하지 않고 있다.

산유국이기도 한 멕시코에서는 휘발유 확보는 국민의 큰 관심을 끄는 문제이다. 석유는 국가의 소중한 소유물이라는 의식도 강하다. 지난 2017년에는 휘발유가격 인상에 대한 항의도 있었다. 가솔린 절도는 전국적인 문제로도 되어 있어 최근 몇 년은 도난행위가 원인이 된 폭발사고도 여러 차례 일어나고 있었다. 지난 2010년의 폭발사고에서는 28명이 사망하기도 했다.


김경수 편집위원 ggs07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