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뉴스] 기아차 '쏘울 부스터' 14일부터 사전계약

기사입력 : 2019-01-14 18:0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기아자동차는 이달 말 출시할 예정인 '쏘울 부스터'의 사전계약을 14일부터 전국 영업점을 통해 시작했다.

2008년 출시한 쏘울의 3세대 차량으로 가솔린 1.6 터보와 전기차(EV) 등 2개 모델이다.

가솔린 1.6터보 모델은 최고 출력 204마력, 최대 토크 27.0㎏f·m의 힘을 내는 엔진과 7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DCT)를 탑재했다.

복합 연비는 새로 선보이는 17인치 타이어 모델이 ℓ당 12.4km, 18인치 타이어는 12.2km로 18인치 타이어 기준으로 기존 모델의 10.8km보다 1향상됐다.

첨단 주행 안전 기술로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과 후측방 충돌 경고, 차로 이탈 방지 보조, 전방 충돌 방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후방 교차충돌 경고 등이 적용됐다.

가솔린 모델의 트림별 판매 가격은 대당 프레스티지 1914만∼1944만 원, 노블레스 2150만∼2180만 원, 노블레스 스페셜 2346만∼2376만 원 등이다.

쏘울 부스터 EV는 한번 충전으로 386Km까지 주행할 수 있어 기아차의 전기차 가운데 주행거리가 가장 길다.

기존보다 80% 이상 향상된 150kW의 출력을 확보하고 저부하 토크 영역에서의 효율을 증대시킨 모터를 장착했다.

배터리 용량은 기존 쏘울 EV(30kWh)의 2배가 넘는 수준인 64kWh이며 장거리 운행에 유리하도록 수냉식 냉각시스템을 적용했다.

특히 스마트 회생 시스템을 적용, 타력 주행 때 전방 차량과 도로 경사에 따라 자동으로 회생제동 단계를 제어해 주행 중 브레이크를 밟아야 하는 경우가 줄어들고 연비 개선 효과도 얻을 수 있다.

패들시프트 조작으로 4단계의 회생제동량을 설정할 수 있으며 브레이크 없이 정차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췄다.

EV 모델 판매 가격은 프레스티지 4600만∼4700만 원, 노블레스 4800만∼4900만 원이다.


취재=이정선 기자 취재=이정선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동영상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