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의 미세먼지 언제까지 이어지나...15일 오후 개선

기사입력 : 2019-01-14 18:5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권진안 기자]
최악의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려 일상생활이 어려울 정도의 하루였다.

14일 서울 초미세먼지(PM-2.5) 농도가 관측 이래 가장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까지 서울의 하루 평균 초미세먼지 농도는 118㎍/㎥로 이후에도 대기가 개선되지 않았다.

환경부가 초미세먼지 농도를 측정하기 시작한 2015년 이래 지금까지 서울의 하루 평균 농도가 가장 높았던 날은 지난해 3월 25일로, 99㎍/㎥를 기록했다.

이날 중국 남부 지역에 스모그 경보가 발효돼 국내외 요인이 겹치면서 이날 서울뿐만 아니라 전국적으로 초미세먼지로 인해 숨 막히는 하루가 이어졌다.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대기 질은 15일 오후부터 개선될 전망이다.

국립환경과학원 관계자는 "내일 오후부터 비교적 청정한 북서 기류가 불어 미세먼지가 해소되기 시작할 것 같다"며 "다만, 그동안 축적된 초미세먼지가 많아 하루 평균으로는 내일도 '나쁨'인 곳이 많을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권진안 기자 kja@g-enews.com

권진안 부장 kja@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라이프일반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