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G화학, 작년 매출 28조1830억원… 사상 최대 매출 달성

공유
0


LG화학, 작년 매출 28조1830억원… 사상 최대 매출 달성

정호영 사장, "기초소재부문 사업구조 고도화·전지부문 매출 확대할 것"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백승재 기자]
LG화학이 지난해 28조1830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사상 최대치다.

30일 공정공시를 통해 LG화학은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 28조1830억원, 영업이익 2조2461억원의 실적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전년대비 9.7%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23.3% 감소한 수치다.

지난해 4분기 실적은 매출 7조3427억원, 영업이익 2896억원, 순이익은 1266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4.2% 증가해 사상 최대치를 달성했으나, 영업이익은 52.9%, 순이익은 62.6% 각각 감소했다.
정호영 LG화학 사장(COO)은 이에 대해 “전지부문에서 매출 확대와 수익성 개선 등 의미 있는 성과를 달성했으나, 기초소재부문의 수요 부진 및 시황 둔화로 전사 영업이익은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지부문에서 분기 매출 첫 2조원을 돌파하고 자동차전지는 분기 기준 BEP(손익분기점)를 달성했으나, 기초소재부문에서 무역 분쟁 등에 따른 수요 위축, 여수 NCC공장 정기보수 영향으로 이익 규모가 축소되었다”고 말했다.

LG화학은 올해 매출을 전년대비 13.5% 증가한 32조원으로 설정했다. 예상투자는 (CAPEX)는 기초소재부문 고부가 사업 및 전지부문의 수요 대응을 위한 증설 투자 등으로 전년 대비 34.8% 증가한 6조 2000억원이다.

기초소재부문은 ▲고부가 PO(폴리올레핀), ABS 등 고부가 사업 비중 지속 확대 ▲NCC 증설을 통한 자급률 확대와 원가 경쟁력 강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전지부문은 ▲자동차 및 ESS전지 매출 확대와 수익성 개선 ▲소형전지는 원통형 신시장 기반의 성장을 확대를 목표로 잡았다. 정보전자소재부문은 ▲고부가 제품 중심의 구조 전환을 통한 수익성 개선, 생명과학부문은 ▲주요 제품의 판매 확대와 신약 개발 R&D에 집중할 계획이다.

정 사장은 이와 관련해 “주요 시장의 수요 위축 등으로 대외적인 불확실성이 큰 상황이지만, 기초소재부문의 사업구조 고도화, 전지부문의 큰 폭의 매출 확대 등을 통해 지속적인 성장과 안정적인 수익 구조를 확보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백승재 기자 tequiro0713@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