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화, 인도네시아에 '원관 생산플랜트' 착공… '마이닝서비스' 기업 도약 발판 마련

공유
0


한화, 인도네시아에 '원관 생산플랜트' 착공… '마이닝서비스' 기업 도약 발판 마련

center
한화 CI (자료=한화)
[글로벌이코노믹 백승재 기자]
한화는 지난 30일 인도네시아 수방(Subang)에 있는 현지 국영 화학업체 ‘다하나’의 공장에서 원관 생산 플랜트 착공식을 열었다고 31일 밝혔다.

인도네시아 웨스트 자바에 위치한 수방에서 열린 착공식에는 한화 이홍건 화약사업본부장과 인도네시아의 하리 삼푸루노 국영기업부 차관, 다하나의 부디 안토노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원관은 화약을 기폭시키는 뇌관의 주요 구성품이다. 원관에 점화장치를 달면 뇌관이 완성된다.
한화는 이달부터 36개월간 단계적으로 현지에 설비 구축을 진행한 뒤 이후 유지·보수 관련 기술 지원도 계속할 계획이다.

특히 원관 생산을 위한 원료 및 부자재 공급 계약도 동시에 체결해 이번 생산플랜트 수출 계약에 따른 관련 매출 규모는 약 1600억원에 달한다고 한화 측은 설명했다.

지난 2012년 11월 다하나와 처음으로 비전기뇌관 공급계약을 체결한 후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발을 넓히고 있다.

한화는 올해를 해외 사업 확대 원년으로 삼고 글로벌 마이닝 서비스 사업 확대에 더욱 전념한다는 방침이다. 마이닝 서비스(Mining Services)란 광물 채굴을 위해 필요한 뇌관을 포함한 화약 생산 및 공급, 천공, 장약,발파 설계 및 발파 서비스, 버력(광물 성분이 섞이지 않은 폐석) 반출을 포괄하는 광물 생산을 위한 토탈서비스 사업이다.

이홍건 화약사업본부장은 “현재 인도네시아 뿐만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서 ㈜한화의 기술력에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며 “향후 미국, 남아공, 유럽 등으로 글로벌 거점을 확대해 세계적인 마이닝 서비스 기업으로 도약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백승재 기자 tequiro0713@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