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오풍연 시사의 창]김진태·이종명·김순례 그들을 의원이라고 할 수 있나

공유
2


[오풍연 시사의 창]김진태·이종명·김순례 그들을 의원이라고 할 수 있나

5.18 진상 규명 공청회에서 억지 주장을 펴 국민들로부터 공분 사

[글로벌이코노믹 오풍연 주필] 깜짝 놀랐다. 그들을 대한민국 국회의원이라고 할 수 있겠나.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그들의 시각 때문이다. 상상을 초월하는 발언을 쏟아냈다. 국회의원에게 면책특권이 있다고 해도 이것은 아니다. 망발이라고 할 수 있었다. 5·18 정신을 깎아내려도 유분수지, 입에 담을 수 없는 말을 했다. 그들을 두둔하는 듯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역시 실망스럽다.
left


김진태 한국당 의원이 지난 8일 주도한 국회 5.18 진상 규명 공청회에서 지만원씨는 억지 주장을 또다시 이어갔다. 지씨는 "5·18은 북한 특수군 600명이 일으킨 게릴라 전쟁이다, 이른바 광주 영웅들은 북한군에 부역한 부나비들이다"라고 말했다. 물론 터무니 없는 얘기다. 그런데 이종명·김순례 의원 등 두 명은 지씨보다 더 나갔다.

이종명 의원은 "5.18사태가 발생하고 나서 '5.18폭동'이라고 했는데, 10년 20년 후에 그게 '5.18민주화운동'으로 변질이 됐다"면서 "5·18 묘역에 누워있는 유가족 중에 우리 가족이라고 한 사람도 없습니다. 도대체 이 사람들이 누구라는 말입니까. 유령들입니까"라고 폄하했다. 김순례 의원도 "종북좌파들이 지금 판을 치면서 5·18 유공자라는 이상한 괴물집단을 만들어내면서 우리의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거들었다.

두 의원의 사상이 의심스러울 정도다. 나 역시 5·18때 서울역 현장에 있었다. 지금도 생생이 기억난다. 독재에 항거한 민심의 울부짖음이었다. 국가공권력은 시민, 학생들을 마구 짓밟았다. 이종명, 김순례가 그런 것을 아는지 모르겠다. 아마 현장에 있지 않았을 것으로 본다. 당시 시위에 참석했던 모든 국민에 대한 모독이기도 하다.

여야 4당이 발끈했음은 물론이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9일 논평에서 "국민의 대표를 자임하는 한국당 의원들이 역사 날조와 안보 사기의 전과자인 지만원씨를 민의의 전당인 국회로 불러들이고도 모자라 지씨의 발언에 동조하거나 더 강한 어조로 5·18 민주화운동과 유공자를 비난한 것은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만일 당의 공식 입장이 아니라면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을 당장 출당 조치하고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나경원 원내대표는 국민께 사죄하라"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한국당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과 지만원은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망언으로 역사에 기록될 인물"이라며 "'전두환은 영웅', '광주폭동', '종북 좌파가 만든 괴물 집단'이라니 눈과 귀를 의심할 수밖에 없는 발언"이라고 가세했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도 논평에서 "군사독재정권에 뿌리를 둔 한국당의 태생적 한계는 어쩔 수 없나 보다"면서 "이쯤 되면 지만원씨는 한국당의 비선실세"라고 꼬집었다.

한국당 차원의 조치가 있어야 한다. 이들 세 명의 의원은 제정신인지 묻고 싶다. 역사적 진실마저 이처럼 왜곡하면 될 말인가. 아무리 국회의원이라고 해도 말은 똑바로 해야 한다. 거듭 강조하건데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오풍연 주필 poongye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