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생명 사장에 성대규 보험개발원장 내정

기사입력 : 2019-02-12 13:0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left
[글로벌이코노믹 이정선 기자] 신한금융지주는 12일 자회사경영관리위원회를 열고 성대규 보험개발원장(사진)을 신한생명 신임 대표이사 후보로 추천했다.

성 후보는 신한생명 임원후보추천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다음 달 주주총회에서 대표이사 사장으로 선임될 예정이다.

성 내정자는 금융위 금융서비스국 보험과장, 금융위 공적자금관리위원회 사무국장, 경제규제행정컨설팅 수석연구위원 등을 거치며 보험 관련 업무만 22년 넘게 해온 '보험통' 관료 출신이다.

그는 2003년 보험업법 전면개정 작업을 주도, 방카슈랑스의 단계적 도입과 제3 보험업 분야 신설 등을 이끌었고 실손의료보험 표준화 작업과 자동차보험 제도 개선 등에도 기여한 것으로 평가받는다.

2016년 보험개발원장으로 취임한 후 '금융 소비자 중심'이라는 본인 철학을 바탕으로 사고 차량의 수리비 견적을 사진으로 산출하는 시스템을 도입하고 빅데이터를 활용한 보험료율 산정 체계를 구축하는 등 디지털 기반의 인슈테크 도입을 추진해왔다.

신한금융은 지난해 12월 정문국 오렌지라이프 사장을 신한생명 차기 사장으로 내정했으나, 정 사장은 최근 오렌지라이프가 신한금융그룹에 편입된 직후 신한생명 사장직을 고사하겠다고 밝혔다.


이정선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 jslee@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