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롯데캐피탈 인수전, KB금융 참여...신한금융 불참

공유
3


롯데캐피탈 인수전, KB금융 참여...신한금융 불참

center
이미지=롯데캐피탈 홈페이지
[글로벌이코노믹 이효정 기자] 롯데캐피탈 매각을 위한 예비입찰에 예상대로 KB금융지주가 뛰어든 반면 신한금융지주는 참여하지 않아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지주와 매각 주관사인 씨티그룹글로벌마켓증권은 이날 롯데캐피탈 매각을 위한 예비입찰을 진행하고 매수자들로부터 인수의향서(LOI)를 접수받았다.

일반 지주회사가 금융 계열사를 보유할수 없다는 금산분리 원칙에 따라 롯데그룹이 롯데캐피탈의 매각에 나선 것이다. 앞서 롯데그룹은 지난달 롯데카드·롯데손해보험에 대해서도 예비 입찰을 진행한 바 있다.

이번 롯데캐피탈 매각에는 KB금융지주가 참여한 것을 비롯해 국내 사모펀드 운용사인 MBK파트너스, 한앤컴퍼니, 일본의 오릭스 등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KB금융은 KB캐피탈을 거느리고 있어 향후 최종적으로 롯데캐피탈을 인수한다면 시너지가 기대된다. 신차·중고차 등 자동차 금융를 주력으로 하는 KB캐피탈이 다양한 상품을 취급하고 있는 롯데캐피탈과 만나 사업 포트폴리오를 튼튼히 하는데 기여할 수 있다는 평가다. 롯데캐피탈의 총자산은 지난해 3분기 말 기준 7조5118억원 수준으로 매년 덩치를 키우며 성장세에 있다. 당기순이익은 지난해 3분기 말 누적 기준 959억원을 기록했다.

KB금융그룹 관계자는 "비은행권 사업 포트폴리오 강화를 목표로 그동안 롯데캐피탈 뿐 아니라 비은행권 관련 계열사를 모니터링 해왔다"며 "이번에 롯데캐피탈의 예비 입찰에 참여하게 된 것은 금융그룹과 인수합병 됐을 때 시너지가 크다고 판단됐기 때문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KB금융과 함께 유력한 인수 후보자 중 하나로 꼽혔던 신한금융지주는 매각 가격의 부담 등으로 이번 입찰에 불참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자문단을 꾸려 롯데캐피탈을 들여다 봤지만 롯데캐피탈과 신한캐피탈을 합쳤을 때 시너지 효과가 기대한만큼은 아니라는 판단을 내렸다"며 "롯데그룹의 금융 계열사 3사의 매각이 흥행이 되다 보니 가격 부담도 있었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효정 기자 lhj@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