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6개 방산업체, F-35 스텔스기 항공전자·기계 부품 정비업체로 뽑혀

한화시스템, 한화기계, 한화테크윈, 대한항공, LIG넥스원, 현대글로비스 등

기사입력 : 2019-02-13 00:1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left
F-35 스텔스 전투기 사진=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김민구 기자]
한국 6개 방산업체가 미국 차세대 F-35 스텔스 전투기의 다양한 부품을 정비할 수 있는 업체로 뽑혔다.

방위사업청(방사청)은 12일 "미국 국방부로부터 F-35 구성품 2단계 지역 정비업체로 한국 방산업체 컨소시엄 '팀(Team) ROK'가 공식 선정됐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팀 ROK는 한화시스템, 한화기계, 한화테크윈, 대한항공, LIG넥스원, 현대글로비스 등 국내 6개 방산업체로 구성된 컨소시엄이다.

지역 정비업체 선정은 미국 정부가 F-35 전투기 공동개발참여국과 미 정부가 동맹국에 무기를 판매하는 '대외군사판매(FMS)' 구매국 업체들로부터 관련 제안서를 제출 받아 평가한다.

방사청은 “이번에 미 정부가 배정한 품목은 17개 분야 398개 부품에 달한다”며 “팀 ROK는 이 가운데 항공전자, 기계 및 전자기계, 사출 등 3개 분야 대한 정비를 맡게 됐다”고 설명했다.

지난 2016년 11월 1단계 업체 선정 당시 한국은 F-35 전투기의 사출좌석 1개 품목만 정비업체로 선정됐다. 그러나 불과 2년여 만에 3개 분야로 정비 영역을 넓힌 것이다.

방사청은 "이번 지역 정비업체 선정 과정은 정부와 방산업계가 협력과 소통을 강화해 일궈낸 성공사례"라고 평가했다.

왕정홍 방사청장은 "지난 2년여 동안 방사청과 업체들이 협력해 보다 많은 분야에 참여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국내 방산업체가 참여할 수 있는 기회가 많아지도록 노력할 예정"이고 말했다.


김민구 기자 gentlemink@g-enews.com

김민구 산업부장겸 국장대우 gentlemink@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