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크루즈 터미널 4월 개장일에 11만t급 대형 크루즈 뜬다

기사입력 : 2019-02-14 17:0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인천항만공사가 오버나잇 크루즈를 유치한 바 있는 홀랜드 아메리카 라인(Holland America Line)의 웨스테르담(Westerdam)호. 사진=인천항만공사
[글로벌이코노믹 김철훈 기자]
인천항의 새 랜드마크가 될 크루즈여객선 전용터미널이 4월 26일 개장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11만4000t급 대형 크루즈선 '코스타 세레나'호가 인천항에서 출항하는 이벤트가 펼쳐진다.

인천항만공사는 크루즈터미널 개장일에 롯데관광개발의 전세선 코스타 세레나호가 인천항에서 출항한다고 14일 밝혔다.

인천을 출발해 중국 상하이를 거쳐 일본 후쿠오카를 기항한 뒤 부산으로 복귀하는 5박6일 일정이다.

세레나호는 지난해 5월 인천항에서 2800여명의 크루즈 관광객을 태우고 일본 오키나와를 거쳐 이시가키, 대만 타이베이까지 항해하는 동아시아 운항 일정을 소화했다.

인천항을 모항으로 한 운항에서 여객 목표치를 달성하면서 흥행에 성공했다는 평을 받았다.

세레나호는 전체 길이 290m, 폭 35.5m로 인천 송도국제도시 내 초고층 빌딩 동북아트레이드타워(305m)를 눕혀 놓은 것과 길이가 비슷하다.

수영장, 대극장, 카지노 등을 갖춘 내부 공간은 축구장 20개를 합친 면적보다 넓다.

롯데관광개발은 2010년 5만t급 코스타 클래시카호를 시작으로 매년 인천항, 부산항 등 국내 항만을 모항으로 하는 크루즈 전세선을 운항해왔다.

백현 롯데관광개발 대표는 "삼면이 바다인 한국은 크루즈 관광시장의 성장 잠재력이 크다"며 "지난 10년간 경험을 기반으로 크루즈 선도기업의 역할을 더 굳건히 하고 우리나라가 아시아 크루즈시장의 허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인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 8공구에 자리잡은 크루즈 터미널은 최대 22만5000t급의 초대형 크루즈선도 수용할 수 있다.

북한 평양과 인접한 남포항은 물론 중국과 일본, 러시아까지 연결될 수 있어 향후 동북아시아의 크루즈 중심지가 될 수 있다.

인천항만공사 관계자는 "인천관광공사 유관기관들과 함께 인천항 크루즈 터미널의 조기 활성화를 위해 해외 크루즈선 유치 등 마케팅 활동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김철훈 기자 kch0054@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