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풍연 시사의 창] 일탈 행동 일삼은 연예인 출연시킨 방송국도 문제 있다

정준영 김준호는 처음이 아님, 같은 전과를 또 저질러

기사입력 : 2019-03-18 01: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글로벌이코노믹 오풍연 주필]
KBS 예능 프로그램 1박2일이 폐지될 것 같다. 출연자들이 무더기로 구설수에 휘말렸기 때문이다. 공영방송으로서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 물론 출연자의 책임이 크지만 그들을 출연시킨 방송사도 책임이 없다고 할 수 없다. 출연자에 대한 관리 책임이 있는 까닭이다.

무엇보다 주말방송은 온 가족이 지켜 본다. 그런데 세 명이나 불미스런 일에 연루돼 지탄을 받고 있다. 이들이 하차하기로 한 것은 당연한 결정이다. 한 번 퇴출되면 돌아오지 못하게도 할 필요가 있을 듯 싶다. 이번에 적발된 정준영과 김준호는 같은 전과가 있다. 한 번만 걸렀더라도 이런 일은 없었을지도 모른다.

정준영과 김준호를 컴백시킨 것도 KBS다. 그들은 뉘우칠 줄을 몰랐다. 시청자들은 그들을 보고 박장대소를 했다. 솔직히 배신당한 느낌이 든다. 두 얼굴을 가진 사람들. 천연덕스럽게 연기를 했다. 도덕불감증에 걸린 사람들이다. 그럼에도 누구의 제지를 받지 않았다. 화를 더 키웠다고 할까.

1박2일팀 단톡방에는 담당PD도 있었다고 한다. 거기서 차태현과 김준호는 내기 골프를 자랑했다. 5만원 짜리 수십장을 찍어 올리기도 했다. PD가 몰랐을 리 없다. 함께 즐기지 않았는지 의심을 사는 대목이다. 경찰이 이 부분에 대해서도 수사를 한단다. KBS 역시 자체감사를 하기 바란다. 수사와 별도로 징계도 검토하라.

이번 사건에서 보듯 연예인은 사생활도 중요하다. 대중에게 미치는 영향이 큰 탓이다. 수도승처럼 생활할 수는 없겠지만 지탄받을 일을 하지 말아야 한다. 소속사도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데리고 있는 사람들을 관리하지 못하면 누가 한단 말인가. 사건 초기 소속사들은 부인으로 일관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그러다가 뒤늦게 계약을 해지하는 등 부산을 떨었다.

차제에 아이돌 가수 등 연예인들을 대거 출연시키는 관행도 재고하기 바란다. 맨 그 얼굴에 그 얼굴이다. 출연자를 다양화시키는 노력을 해야 한다. 너무 쉽게 제작하려고 했는지 반성할 필요가 있다. 대대적인 수술을 주저하지 말라.
left



오풍연 주필 poongyeon@g-enews.com

오풍연 주필 poongyeon@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