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두산중공업, ‘차세대 먹거리' 확보에 빨간불

공유
0


두산중공업, ‘차세대 먹거리' 확보에 빨간불

정부 탈원전 정책 속 매출 급감...풍력발전 및 ESS 등은 아직 초기 단계

center
두산중공업 발전 설비 (사진=두산중공업 홈페이지)
[글로벌이코노믹 남지완 기자] 두산중공업이 차세대 먹거리 확보에 비상이 켜졌다.

정부의 탈(脫)원전 정책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원자력과 화력발전이 주력사업인 두산중공업은 별다른 해법을 찾지 못해 전전긍긍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설상가상으로 두산중공업의 새로운 먹거리인 신성장 에너지 사업도 이제 걸음마 단계에 머물러 매출이 크지 않는 상황이다.

정부는 2017년 6월 고리원전1호기 가동을 중단하기로 하고 당시 국내 전기생산에서 70%를 담당하는 원자력 및 화력 발전소를 2030년까지 30%로 낮추고 친환경 연료인 액화천연가스(LNG)는 기존 20%에서 37%, 신재생에너지는 5%에서 20%로 끌어올리겠다고 밝혔다.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가장 큰 타격을 입은 곳 가운데 하나가 두산중공업이다.

중공업 부문 신규 수주는 2016년 9조530억원에서 2017년 5조510억원, 2018년에는 3분기까지 3조6910억원으로 크게 줄었다. 이에 따라 중공업 부문 수주는 지난해 목표치(6조9000억원)에 크게 못 미친다.

주력 업종별 명암도 엇갈린다.

2018년 3분기보고서에 따르면 두산중공업 매출 가운데 자회사 두산인프라코어가 매출의 41.06%, 원자력 및 화력 발전 부문이 35.35%를 차지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그나마 비교적 선전하고 있는 모습이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올해 세계 건설기계 업체의 최대 각축장인 미국 등 북미와 유럽에서 지난해에 비해 11% 성장한 8400억원대 매출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두산중공업 '양대 축' 가운데 하나인 에너지 부분은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원자력 및 화력 발전 부문의 누적 수주 잔존액은 2017년 3분기 9조5511억원에서 2018년 3분기 9조359억으로 하락했다. 특히 국내 원자력 발전소에 올인해온 두산중공업은 정부의 탈원전 정책이 바뀌지 않는 한 영업실적 악화는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이에 따라 두산중공업은 경영난을 타개하기 위해 에너지저장장치(ESS) 사업 강화, 풍력발전, 원전 해외시장 매출 확대 등을 추진중이다.

ESS는 전기가 낮에 많이 소비되고 야간에 전기 소비가 적다는 점을 감안해 야간에 전기를 비축해 주간에도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사업이다. 이를 통해 전기수요가 많은 낮에 잉여 전기를 판매해 수익을 내는 사업 구조인 셈이다. 이에 따라 두산중공업은 ESS 공급을 담당하고, SK에너지 계열사 SK E&S가 투자와 운영을 맡아 사업을 펼치고 있다.

그러나 ESS사업은 초기단계여서 수익이 크지 않다. 이를 뒷받침하듯 2018년 3분기 발전 부문 수주액 2조2886억원 가운데 ESS사업은 290억원에 불과하다. 발전 부문 수주액 중 1.2%에 그친 셈이다.

풍력 발전도 크게 다르지 않다. 풍력발전 수주액은 2018년 3분기 1511억원으로 두산중공업 발전 부문 수주액 중 6.6%에 머물고 있다.

주력사업인 원전사업이 타격을 입은 가운데 차세대 먹거리 사업도 아직 초기단계여서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 두산중공업의 시름이 깊어질 수밖에 없다.


남지완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