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오풍연 시사의 창] 조국 수석은 여전히 무풍지대인가

공유
0


[오풍연 시사의 창] 조국 수석은 여전히 무풍지대인가

청와대 원년 수석 중 2명만 남아, 이번에도 무사 가능성 점쳐

[글로벌이코노믹 오풍연 주필] 청와대는 8명의 수석이 있다. 차관급이지만 일부 수석의 힘은 장관급을 능가한다. 대통령 참모라는 특성이 있기 때문이다. 특히 인사라인에 있는 조국 민정수석은 막강하다. 자타가 인정하는 부분이다. 야당에서 그렇게 몰아붙여도 굳건하다. 문재인 대통령의 신임이 여전한 까닭이다. 이번 개각에서도 말이 많지만 그대로 있을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 많다. 시중에서는 조국 정부라는 말이 나올 정도다.

2017년 5월 문 대통령의 취임 이후 지금까지 자리를 지키고 있는 수석은 단 2명이다. 조국 수석과 조현옥 인사수석. 이들이 추천·검증한 장관급 인사 중 8명이 국회 동의를 받지 않고 임명됐지만 책임지는 사람은 없었다. 조국 수석을 바꿀 수도 없고, 조현옥 수석은 묻어서 함께 왔다고도 볼 수 있다. 그것 또한 조 인사수석의 운이다. 여성이라는 특징도 있다. 현재 청와대 수석 가운데 여성은 조 인사수석이 유일하다.

다음 주부터 시작되는 소위 ‘2기 내각’ 청문회를 앞두고 청와대 내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는 소식도 들린다. 7명의 장관 후보자들에 대한 부실검증 논란이 재차 불거진 상태에서 인사수석실 산하 신미숙 균형인사비서관의 환경부 산하기관 인사 개입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어서다. 신 비서관 뿐만 아니라 조 인사수석도 수사 대상이다. 청와대에서는 “수사 결과를 지켜보자”는 말만 하고 있다. 당혹스럽다는 뜻이다.
청와대 안에서는 “인사라인 2명 중 일부가 책임질 가능성이 있다”는 말도 나온다. 그 대상으로는 조 인사수석이 되지 않겠느냐는 목소리가 많다. 여권 핵심 관계자도 “조현옥 수석에 대한 교체를 내부적으로 검토했던 것이 사실”이라며 “그러나 적임자를 찾는 데 한계가 있었고, 특히 조 수석이 현재 청와대 내에서 유일한 여성 수석이라는 점이 후임자를 찾는 데 더 큰 걸림돌이 됐다”고 말했다.

조현옥 수석 역시 문재인 정부와 인연이 있다. 노무현 정부 때는 청와대 균형인사비서관으로 일한 뒤 박원순 서울시장의 여성가족정책관을 역임했다. 같은 인사라인이지만 조국 수석에 가려 있는지, 없는지 할 정도였다. 따라서 존재감은 그다지 없었다고 할 수 있다. 만약 1명이 바뀐다면 조현옥 수석이 대상이 아니겠다는 소리가 나오는 이유다.

인사 문제는 인사수석보다 민정수석이 더 역할을 한다. 대통령이 직접 낙점하는 경우도 있다. 그런 인사는 민정수석실에서 살펴본다. 문제가 드러나면 “아니오”를 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한 것 같다. 이번 인사청문회 대상자 7명만 보더라도 그렇다. 문제가 있는 후보자가 적지 않다. 청문보고서를 채택하기 어려운 후보도 나올 가능성이 있다.

사실 책임이 있다면 조국 수석이 더 크다. 설령 대통령의 지시가 있었다고 해도 걸러낼 사람은 걸러냈어야 했다. 그런데 결과는 그렇지 못했다. 이번에도 무사할까.
left



오풍연 주필 poongye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