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금융지주 남유선·이진순 교수 신임 사외이사 추천

기사입력 : 2019-03-22 14:2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한현주 기자]
농협금융지주는 22일 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를 개최하고 남유선 국민대학교 법대 교수와 이진순 숭실대 경제학 명예교수 2명을 신임 사외이사 최종 후보자로 추천했다.

농협금융지주가 추천한 신임 사외이사들은 오는 29일 개최되는 정기주주총회를 거쳐 최종 선임되며 임기는 2019년 4월 1일부터 개시된다.

농협금융 임추위에 따르면 지난 1월 2명을 증원하고, 이번에 1명의 사외이사를 추가로 증원함으로써 사외이사 중심의 이사회를 구성하라는 관계법령의 취지를 충실히 반영했다.

남유선 후보자는 그간 금융위원회 법률자문위원, 예탁결제원 리스크관리위원, 농협은행 사외이사 등을 역임하는 등 금융·법률분야 전반에 걸쳐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법률 전문가다.

이진순 후보자는 숭실대 경상대학장, 한국개발연구원(KDI) 원장, 삼성자산운용 사외이사 등을 역임했다.

농헙금융지주 관계자는 "이사회에서 전문성으로 균형을 이룰 수 있도록 법률 분야 전문가로 남유선 교수를 추천하고, 경제 분야 전문가로 이진순 교수를 추천했다"고 말했다.


한현주 기자 han0912@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