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오풍연 시사의 창] 기관단총 경호, 보이지 않도록 해야

공유
0


[오풍연 시사의 창] 기관단총 경호, 보이지 않도록 해야

문 대통령 22일 대구 칠성시장 방문 때 경호원 기관총 노출

[글로벌이코노믹 오풍연 주필] 24일은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이 페이스북에 올린 기관단총 문제로 시끄러웠다. 사진부터 관심을 끌만하다. 누가 보더라도 기관단총이다. 처음에는 장난감인가 싶었다. 청와대도 대통령 경호실 직원이라고 했다. 대통령을 경호하면서 기관총이 노출된 것. 그런 사진을 본 적이 없기에 네티즌들도 이런 저런 의견을 쏟아냈다. 비판하는 의견이 훨씬 많았다.

나도 청와대를 출입하면서 대통령 근접 취재를 수 없이 했다. 하지만 기관총이 노출된 것은 한 번도 본 적이 없다. 경호원들이 권총을 찬 것은 보았다. 그것도 일반인은 볼 수 없다. 밖에서 보이지 않도록 옆구리에 찬다. 기관총은 큼지막한 가방에 넣어 들고 다닌다. 그것을 들고 경호를 했으니 놀랄 만도 하다. 하 의원은 섬뜩하다고 표현했다.

하 의원은 이날 사진을 공개했다. "제보를 받았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2일 대구 칠성시장을 방문했을 당시 청와대 경호처 경호관으로 추정되는 남성이 찍힌 사진 3장을 올렸다. 사진 속 이 남성은 외투 안쪽에 기관단총으로 보이는 물건을 오른손으로 들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총을 잡은 오른손 손가락은 방아쇠 근처에 있을 것으로 짐작된다. 사진만 봐도 위화감을 주기에 충분하다.
이에 하 의원은 "청와대는 이 사진 진위 여부를 즉각 답변해 주시기 바란다"면서 "이게 만약 사실이라면 섬뜩하고 충격적"이라고 했다. 그는 "경호 전문가에게 물어보니 대통령 근접경호 시 무장테러 상황 아니면 기관총은 가방에서 꺼내지 않는다고 한다"면서 "민생시찰 현장에 기관총을 보이게 든 것은 경호수칙을 위반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이 사실 관계를 인정하면서 설명을 했다. 김 대변인은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사진 속 인물은 청와대 경호처 직원이 맞다"면서 "경호원이 대통령과 시민들을 지키고자 무기를 지닌 채 경호활동을 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직무수행이고 세계 어느 나라나 하는 경호의 기본"이라고 했다.

또 김 대변인은 "하 의원이 경호 전문가의 말을 들어 '대통령 근접 경호 시 무장 테러 상황 아니면 기관총은 가방에서 꺼내지 않는다'고 주장하였으나 그렇지 않다"면서 "미리 검색대를 통과한 분들만 참석하는 공식 행사장이라면 하 의원의 말이 맞으나 대구 칠성시장의 상황은 그렇지 않았다"고 했다. 경호 수칙에 어긋나지 않는다는 얘기다.

상식적으로 한 번 보자. 대통령 행사에 경호원이 기관단총을 들고 서성거리면 얼마나 불안하겠는가. 대통령 경호는 총기를 휴대한 채 하는 것이 맞다. 그래서 권총을 휴대한다. 그러나 기관총은 특수한 경호가 아니고선 꺼내지 않는 것이 상식 아니겠는가. 만약 기관총을 소지하더라도 보이지 않도록 해야 한다. 청와대가 “맞다”고 하지 말고, “경호에 만전을 기하되 앞으론 조심하겠다”고 하는 것이 옳지 않았을까. 말이란 아 다르고 어 다르다.
left



오풍연 주필 poongye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