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오풍연 시사의 창] 방송인 이매리도 미투 피해자라니

공유
0


[오풍연 시사의 창] 방송인 이매리도 미투 피해자라니

정재계 인사 술시중 들고 성추행도 당했다고 말해

[글로벌이코노믹 오풍연 주필] 방송인 이매리가 실시간 검색어 상단을 차지하고 있다. 미투를 예고하고 있어서다. 정재계 인사 등에게 술시중을 하고 성추행도 당했다고 한다. 이매리가 지어내지는 않았을 터. 대상자들은 지금 떨고 있을 것 같다. 이런 경우 가해자는 까마득히 잊고 지내기도 한다. 자신이 한 짓을 대수롭지 않게 여기기 때문이다. 누가 걸려들까. 거물급이 나올지도 모른다.

미투는 수그러드는 것 같았다. 그런데 다시 고개를 들 조짐이다. 이매리도 장자연 사건 수사 연장에 희망을 걸었다고 한다. 미투는 분명 나쁘다. 반드시 척결해야 한다. 발을 붙이지 못하도록 할 필요가 있다. 그러려면 피해 여성이 폭로를 해야 한다. 보통 용기가 있지 않고서는 공개하기 힘들다. 2차 피해가 예상되는 까닭이다.

이매리가 폭로 예고만 했기 때문에 어느 정도인지는 알 수 없다. 여기에 관음증이 작동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피해 당사자는 속이 타들어간다. 누구에게도 말을 할 수 없었을 것이다. 그 고통을 헤아려야 한다. 솔직히 미투는 당하지 않고서는 모른다. 서진현 검사 건도, 김지은 건도 그랬다. 가해자들은 모두 구속됐다. 사필귀정으로 본다.

대학에서 초빙교수로 있을 때 성추행에 대해서 강의를 한 바 있다. 그 기준은 여성의 자각 정도다. 여성이 느낄 때 성추행이라고 생각하면 바로 그것이 성추행이 된다. 남성의 잣대로 재단하면 안 된다. “무얼 그런 것 갖고 그러느냐”고 할 수도 있다. 아주 잘못된 생각이다. 남성 우월주의라고 할까. 항상 여성의 입장에서생각해야 한다. 그래야 오해를 안 받을 수 있다.

억울하다고 주장하는 남자들도 있다. 그것 또한 남자들의 일방적인 생각이다. 법도 여성 편에 서 있다. 여성에게 불쾌감을 주면 안 된다. 말도 그렇고, 행동도 그렇다. 여성은 보호받아야 할 존재다. 그런데 남성에게는 숫것 기능이 있다. 여자를 보면 건드리려고 하는 속성이다. 이성으로 그것을 눌러야 한다. 그렇지 못한 사람들이 의외로 많다. 지식인양 하는 사람 가운데도 있다.

이매리는 4월 초 폭로를 예고했다. 한 두 명이 아니고 여러 명 되는 것 같은 인상이다. 한참 시끄러울 것으로 보인다. 미리 이매리에게 자기는 빼달라고 부탁하는 사람이 나올 가능성도 크다. 도둑이 제발 저린다고. 이매리도 정직해야 한다. 확실한 경우만 폭로해야 한다는 뜻이다. 미투로 또 다른 피해자가 나오면 되겠는가. 보통 미투는 정황만 있는 경우가 많다. 만약 폭로를 한다면 근거도 함께 제시했으면 좋겠다. 어쨌든 주목되는 사건이다.
left



오풍연 주필 poongye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