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작년 증권사 '연봉킹'은 윤용암 전 삼성증권 대표이사

공유
0


작년 증권사 '연봉킹'은 윤용암 전 삼성증권 대표이사

[글로벌이코노믹 권진안 기자]

center

작년 모든 국내 증권사를 통틀어 최고의 연봉킹은 윤용암 전 삼성증권 대표이사다.

금융감독원이 1일 발표한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작년 3월 대표이사에서 물러난 윤 전 대표의 보수는 총 39억8천400만원으로 나타났다.
전평 전 부국증권 대표이사도 퇴직금 25억6천700만원 등 총 보수가 32억200만원에 달했다.

작년 3월 퇴직한 권성문 전 KTB투자증권 대표이사도 28억700만원을 받았는데 역시 퇴직금(25억5천700만원)의 비중이 컸다.

순수 급여·상여 기준으로만 보면 김진영 하이투자증권 부사장(27억100만원)이 증권업계에서 가장 많은 돈을 받았다.

김 부사장은 급여는 2억5천100만원이었지만 사업 성과급으로 24억4천200만원을 받았다.

대신증권 오너인 이어룡 회장의 보수도 25억6천400만원으로 나타났고 유상호 한국투자증권 부회장은 급여와 상여를 합쳐서 24억6천9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권진안 기자 kj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