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영상뉴스] 제조업 편중현상 심각…게임 등 성장업종 부진

공유
0


[영상뉴스] 제조업 편중현상 심각…게임 등 성장업종 부진

center


우리나라 제조업은 주력 업종의 교체가 거의 이뤄지지 않는 데다 일부 업종에 대한 편중현상만 심각한 것으로 지적됐다.

대한상의의 '한국 제조업의 중장기 추세 분석'에 따르면 지난 2007년과 2017년의 수출 상위 10개 품목을 비교한 결과 2개만 교체된 것으로 나타났다.

컴퓨터부품과 모니터가 10대 품목에서 빠진 대신 특수선박(해양플랜트)과 유화원료가 포함됐다.

같은 기간 동안 중국에서는 인쇄기, 스웨터, 변압기, 여성정장 등 4개가 10대 수출품목에서 제외되고 자동차부품, 램프·조명기구, 가죽가방, 가구 등이 추가된 것으로 나타났다.
교체 품목은 독일은 3개, 일본·미국 2개씩이었다.

이에 따라 전체 수출에서 차지하는 10대 품목의 비중은 우리나라가 2017년 현재 46.6%에 달하는 반면 일본은 33.8%, 중국 27.9%, 독일 28%, 미국 30.1% 등으로 우리보다 훨씬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상의는 보고서에서 "10년간 수출 상위 10개 품목 가운데 8개가 바뀌지 않고, 10대 수출품목의 비중이 경쟁국보다 높은 것은 제조업의 고착화와 편중화를 의미한다"고 지적했다.

또, 우리나라는 성장 업종에서는 부진한 반면 도태·사양의 조짐이 보이는 업종의 점유율만 높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세계 주요 40개 제조업종 가운데 석유정제·통신·의약·비철금속· 정밀기기 등이 '5대 성장 업종'으로 분류됐는데, 우리나라는 1995∼2016년 사이에 통신기기와 의약, 비철금속 업종의 생산 점유율이 낮아진 것으로 분석됐다.

반면, 제지·섬유·특수목적기계·의류·일반가전 등 '5대 쇠퇴 업종' 중에서 섬유만 제외하고는 모두 글로벌 점유율이 상승했다.

서비스산업에서는 게임이 '한류 콘텐츠 산업'의 선도 업종으로 육성되고 있지만 매출액 세계 10위권 기업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재=이정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