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세월호 5주기…‘잊지않겠습니다’

기사입력 : 2019-04-16 07:5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경기도 성남시 모란시장 인근 인도에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의 휴대폰 카메라에 잡힌 작은 현수막. 관내 거주하는 한 시민이 전날 밤 걸어 놓은 것이다.
16일로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았다.

이날 새벽 경기도 성남시 모란시장 인근 인도에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의 휴대폰 카메라에 잡힌 작은 현수막이다. 관내 거주하는 한 시민이 전날 밤 걸어 놓은 것이다.

center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 이후 안산 올림픽기념관에 설치된 합동분양소 전경.
2014년 4월 16일 발생한 세월호 참사는 인천에서 제주로 향하던 여객선 세월호가 진도 인근 해상에서 침몰하면서 승객 304명(전체 탑승자 476명)이 사망·실종된 사건이다. 사망자 대부분은 수학여행을 가던 경기도 안산 단원고 2년생(324명 탑승)으로, 현재까지 5구의 시신을 찾지 못했다.

center
당시 분양소 출구에 마련된 게시판에 ‘당신들을 잊지않겠다’는 추모의 쪽지가 빼곡히 붙어 있다. 분양을 마친 한 여성이 눈물을 훔치고 있다.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는 지난달 18일 서울 광화문광장에 설치한 분향소 등 천막을 4년 8개월만에 자진 철거했다. 서울시는 이 자리에 ‘추모 공간’을 만들어 지난주 개관했다.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측은 “기억공간 개관으로 많은 시민이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고 진실과 미래를 공유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 공간이 사회적 재난으로부터 안전의식을 함양하는 상징적 공간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center
광화문 천막 철거 전인 지난달 초 모습. 교보빌딩의 광화문 글판과 천막이 묘한 대조를 이루고 있다.



정수남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erec@g-enews.com

정수남 기자 perec@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생활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