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혐의' 박유천, 체모 대부분 제모… 경찰, 증거인멸 의심

기사입력 : 2019-04-17 19:2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필로폰 투약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 씨가 17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사진=뉴시스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 씨가 체모 대부분을 제모한 상태로 경찰의 마약 반응 검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17일 수사당국에 따르면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전날 박 씨의 경기도 하남시 소재 자택과 차량 2대, 휴대전화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경찰은 마약 반응 검사에 필요한 모발 등 체모 채취를 위해 박 씨의 신체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도 발부받았다.

이 과정에서 경찰은 박 씨가 체모 대부분을 제모한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은 박 씨의 모발과 다리털을 채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을 의뢰했다.

박 씨는 올해 2월 소속사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공개한 영상 속에서 연한 황토색으로 염색을 한 모습으로 나온 데 이어 지난달 김포국제공항에서는 붉게 염색을 한 상태로 나타나는 등 최근 염색을 자주 했다.

마약을 투약할 경우 모발 등 체모에 남는 마약 성분은 드라이, 염색 등에 의해 감소할 수 있다.

이 때문에 경찰은 박 씨가 모발은 남기고 나머지 체모를 제모한 것을 두고 증거인멸을 시도한 정황으로 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오전 10시경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한 박 씨는 “평소 콘서트 등 일정을 소화할 때 제모를 한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씨는 황하나 씨와 올해 초 필로폰을 구매해 황 씨의 서울 자택 등에서 함께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전날 박 씨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한 데 이어 이날 경찰에 자진 출석한 박 씨를 상대로 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