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용수 "징크스 극복하지 못했다”…인천과 5경기서 한번도 승리못해

기사입력 : 2019-04-21 20:3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네이버 인물정보 캡처
FC서울의 최용수 감독이 인천전에 각오를 다졌으나 무승부로 종료됐다.

최감독은 "홈 팬들에게 승리를 선물하지 못해 죄송스럽다"면서 "선두 탈환에 대한 의지가 있었으나 체력적인 문제와 묘한 징크스를 극복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서울은 2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8라운드 인천과 홈 경기에서 0-0 무승부로 끝냈다.

인천의 압박수비에 힘을 쓰지 못했다. 임중용 인천 감독대행은 극단적인 수비전을 통해 서울과 맞섰다.

수비위주 전술로 서울은 공격할 공간이 거의 나지 않았다.

서울이 시도한 12개의 슈팅 가운데 12개 모두 골문을 빗겨갔다. 유효슈팅 0개다.

무승부로 끝나며 인천만 만나면 약해지는 묘한 징크스도 이어졌다.

리그 순위나 객관적인 전력에서는 서울이 앞서지만, 최근 다섯 경기 전적만 보면 인천의 절대 우세다. 인천은 서울과 치른 5경기서 3승 2무로 한번도 패배는 없다.

한편 서울은 이날 무승부로 최근 2연승 흐름이 끊겼으며 승점 17(5승2무1패)로 리그 3위다.


최성해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da@g-enews.com

최성해 차장 bada@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스포츠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